본문 바로가기
Community/관객기자단 [인디즈]

[인디즈 Review] 〈흩어진 밤〉: 흩어지는 순간들을 들여다보는 어린 눈

by indiespace_한솔 2021. 7. 13.

 

 〈흩어진 밤  리뷰: 흩어지는 순간들을 들여다보는 어린 눈

 

 

 

   *관객기자단 [인디즈] 이호진 님의 글입니다. 

 

 

 

'요즘 세상에 이혼이 대수야?' 우리는 쉽게 그런 말들을 한다. 하지만 그 과정은 누구에게도 쉽지 않다. 이혼을 하는 당사자에게도, 그 아이들도, 주변의 가족들에게도 어려운 선택이다. 한 가정이 결합하고 다시 흩어지는 과정은 모두에게 크고 작은 생채기를 남기게 된다.

 

흩어진 밤은 부모의 이혼으로 가족 모두가 뿔뿔이 흩어질 시간이 다가오는 과정을 10수민의 눈으로 바라보는 영화다. 그 과정에 놓인 수민은 경우의 수를 생각한다. 가정이 해체되는 수많은 경우의 수 속, 모두 함께 사는 하나의 경우는 존재하지 않는다. 어떻게든 흩어지는 결과 앞에서 수민의 의견은 중요하지 않다.

 

 

누구도 귀 기울이지 않는 자신의 목소리에 수민은 작은 몸부림을 쳐본다. 갑자기 엄마가 일하는 학원에 혼자 찾아가 보고, 저녁 늦은 시간 아빠가 혼자 사는 집에 나타나기도 한다. 오빠와 함께 어른들과 떨어져 산을 누비고, 결국은 혼자 숨어버린다. 흩어지기 싫어 시작한 이 모든 몸부림에 모두가 모이기는커녕, 계속 흩어지기만 한다. 아빠를 떠나 엄마에게, 엄마를 떠나 아빠에게, 부모를 떠나 오빠와, 모두를 떠나 혼자. 그리고 이 영화를 본 모든 관객들은 이 가정이 끝내 흩어질 것을 예감한다.

 

 

누군가는 이 영화에 대해 부모의 이혼을 앞둔 아이들이 울고 떼쓰는 흔한 반응이 담기지 않아 좋다는 이야기를 한다. 글쎄, 그건 아이들의 당연한 반응이 아닐까. 당연하지 못한 담담한 경우의 수들이 더 아프게 느껴진다. 아이들은 몰라도 된다고 말하지만 아이들은 이미 다 알고 있었을 것이다. 부모가 점점 멀어지는 과정을, 가정이 무너지는 순간들을. 결국엔 흩어져야만 하는 밤이 다가오고 있음을 모두 체감하고 있다. 그리하여 천천히 무뎌져 덤덤해 보이기까지 하는 그 아이들의 모습이 참 따끔거리는 영화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영화 속의 어른들을 탓하고 싶진 않다. 누군가의 잘잘못을 가린다는 것도 이 가족에게 너무 아픈 폭력일 것 같아 차마 그럴 수가 없다. 누구의 탓이 어디 있겠는가. 조금씩 베이고 결국엔 흩어지는 이 네 사람의 눈들이 오랜 잔상으로 남는다.

 

 

 

 

 

 

↓독립영화 큐레이션 레터 인디즈 큐! 구독하기↓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