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Community/관객기자단 [인디즈]

[인디즈 Review] 〈하트〉 : 같지만 또 다른 정가영식 사랑하기

by indiespace_한솔 2020. 3. 10.









 〈하트  리뷰: 같지만 또 다른 정가영식 사랑하기




  *관객기자단 [인디즈] 김지원 님의 글입니다. 





하트밤치기〉(2017), 비치온더비치〉(2016)에 이은 또 다른 정가영식 사랑 영화다. 하트〉는 아슬아슬하게 선을 넘나드는 가영의 사랑을 온전히 보여준다. 감독 특유의 솔직함을 살리며 말이다.

 

영화는 가영이 유부남 성범을 찾아가며 시작한다. 과거 자신과 관계를 맺었던 그에게, 가영은 관객들로 하여금 귀를 쫑긋이게 하는 이야기를 꺼낸다. 단순한 연애 고민일 것이라 생각한 말들은 듣다보니 예사롭지 않다. 성범이 아닌 또 다른 유부남을 사랑하게 되었다는 가영과 성범의 대화가 오가며 서사는 진행된다.

 




가영이 던지는 솔직한 물음과 함께 영화는 2부를 맞이한다. 자신의 경험을 기반으로 영화를 만드려는 가영이 제섭과 나누는 대화는 또 다른 집중을 만든다. 한 발짝 떨어진, 마치 삼자의 입장을 대변하는 듯한 제섭은 가영에게 여러 말들을 건넨다. 의미를 찾기도, 질문을 던지기도 하는 제섭, 그리고 이에 맞서는 가영. 둘 사이에 오가는 대화는 그 어떤 것보다도 진솔하게 다가온다. 진지하면서도 위트있는, 자유로우면서도 특징있는 말들은 액자식 구성을 통해 펼쳐지고 이는 관객에게 묘한 재미와 긴장을 준다.

 




하트는 온전하게 가영을 보여준다영화는 가영의 사랑 방식을그녀의 사고를 꾸밈없이 드러내고 있다감독 정가영이 영화 속 가영을 연기하며 관객에게 건네는 말들은 솔직하게 다가온다주인공 가영이 완전한 허구의 캐릭터인지감독 자신의 경험에 근거한 순수한 기록인지 고민할 만큼 보는 이들에게 숨김없는 매력을 발산한다.


영화를 보는 내내 작은 웃음과 함께 했다. 유쾌하고 재기발랄한 연출과 서로 다른 영역의 선을 넘나들며 선보이는 면들은 당황스러우면서도 귀엽기도 하다. 정가영 감독 특유의 어투는 영화에서 날 것으로 존재하며 유니크함을 가진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하트가 던지고 있는 물음은 그저 가볍지만은 않다. 온전한 무거움을 지니진 않지만, 가영의 사랑엔 깊이가 있다. 그녀가 생각하고 펼쳐내는 사랑을 바라볼 때, 관객은 집중과 재미를 동시에 느낀다. 감독은 하트를 통해 누구도 쉽게 이야기하지 못했던 말들을 끌어올리며 거짓 없이 말을 건넨다.

 




하트는 정가영 감독의 입체적인 연출이 좋았던 영화다. 영화 속 가영이 사고하는 바에 대해 있는 그대로 드러낼 때 영화는 진솔함을 지닌다. 단순히 사랑만을 이야기하는 것이 아닌, 감독이 어떤 길을 걸어가고 싶은지를 투명하게 말하고 있는 영화, 하트의 매력에 많은 분들이 빠져보길 바란다.









하트〉가 궁금하다면?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