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Now Playing/정기상영 | 기획전

[08.22-09.26] It’s MY turn! - stage2

by indiespace_은지 2020. 6. 3.

여성영화인모임 X 인디스페이스 X 퍼플레이


 It's MY turn! 

 릴레이 토크 : 여성영화인을 만나다 


stage2

2020년 8월 22일(토) - 9월 26일(토)

@인디스페이스


바람

여성영화의 바람이 불고 있습니다. 지난해, <밤의 문이 열린다>(유은정), <우리집>(윤가은) 그리고 국내외 영화제에서 50여 개의 상을 수상한 김보라 감독의 <벌새>를 비롯하여 <메기>(이옥섭)로 이어지며 여성영화 팬덤까지 이끌어냈던 신인 여성감독의 활약은 단연 독보적이었죠. 상업영화에서의 성과도 눈여겨볼 만합니다. <82년생 김지영>(김도영), <돈>(박누리), <가장 보통의 연애>(김한결), <생일>(이종언)은 2019년 한국영화 흥행 30위 안에 이름을 올린 작품들로 모두 여성감독의 첫 연출작이라는 공통점을 가지고 있습니다.


뿌리가 된 사람들 / 뿌리가 되는 시간 

이는 여전히 남초 중심으로 평가받는 영화 산업 내에서 오랜 시간 분투하며 지켜온 여성영화인들의 노력이 쌓여 만들어낸 소중한 결실입니다. 불과 2~30년 전까지만 하더라도 여성이 '영화판'에서 맡았던 역할은 '연기자'이거나 '소비자'였던 것임을 상기하면 더더욱 놀라운 성장이 아닐 수 없지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극장에 걸리는 여성감독의 작품은 10%*대를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것이 엄연한 현실. 2020년. 한국영화 100년의 시간을 보내고 있는 지금, 이 ‘바람’이 그저  ‘바람’으로 지나지 않게 하기 위해, 더 단단하고 선명한 앞으로의 100년을 그리기 위해 우리는 무엇을 해야 할까요. *[2018 한국영화산업결산] 영화진흥위원회


새로운 판, 새로운 이야기

여성영화인모임, 인디스페이스, 그리고 퍼플레이는 연출은 물론 기획, 각본, 촬영, 편집, 음향, 미술, 분장 그리고 배급과 마케팅에 이르기까지, 한 편의 영화가 세상과 만나도록 하는 수많은 과정을 책임지고 있는 여성영화인들의 이름을 불러보기로 했습니다. '영화판'에 발을 들이게 된 계기와 과정, 이 일을 계속할 수 있었던 이유, 그 모든 것을 '여성'으로서 경험하고 있는 일의 기쁨과 슬픔에 이르기까지. 이들의 경험을 나누는 작업은 새로운 판을 준비하는 중요한 출발이 될 거예요. 직업으로서의 영화인을 꿈꾸는 이들, 관객으로서 여성영화에 대한 더 깊은 이야기를 나누고자 하는 모든 이들을 환영합니다.


어디에나 여성은 있고,

이제는, 당신 차례니까요!



 It’s MY turn! - stage2 4회 관람권 예매는 7월 중 오픈됩니다.





 THEME & GUEST 


2020.08.22(토) 14:00

여감독은 오늘도 | 문소리 배우, 영화감독

2019 올해의 여성영화인 특별상, 2003, 2002 올해의 여성영화인 연기상 수상


1999년 이창동 감독의 영화 <박하사탕>으로 데뷔. 2002년 <오아시스>에서의 열연으로 국내 최초 제59회 베니스영화제 신인여우상을 수상하였다. ‘어느 한 작품도 대중과 평단을 실망시키지 않았다’는 극찬을 받을 만큼 한국 영화계에 묵직한 존재감을 드러내고 있으며, 최근에는 감독으로 변신하며 영화계 전방위에서 맹활약하고 있다.


문소리’s PICK “배우에서 감독으로의 터닝 포인트”


<여배우는 오늘도 The Running Actress> 문소리 | 2017 | 한국 | 71min | 15세관람가

배우 문소리는 오늘도 며느리, 딸, 엄마, 아내 역할로 만취 상태다. 정작 맡고 싶은 배역의 러브콜은 끊긴 지 오래고, 일년에 작품 한 개도 겨우다. 게다가 ‘자타공인 연기파 배우’ 타이틀도 ‘십팔 년 차 중견 여배우’로 교체된 판국. 트로피 개수 만큼은 메릴 스트립 부럽지 않은 그녀지만, 연기력과 매력 사이 자존감은 점점 흔들리기만 하는데… 연기는 완전 쩔지만, 매력은 대략 쫄리는 데뷔 십팔 년 차 배우 문소리.  2017년, 어제는 날았고 오늘은 달리는 그녀의 자력갱생이 시작된다!


2020.09.05(토) 14:00

얼굴에서 찾아낸 생명력 | 황현규 분장감독

2009 올해의 여성영화인 기술상 수상


이화여대 및 동대학원 신문방송학과를 졸업하고 독일 뮌헨대 박사과정을 수료했으나, 제2의 인생을 선택, 분장 분야 명문인 독일 메피스토 분장학교를 수석 졸업하고, 영화분장사로 활약하고 있다. 여러 대학의 출강 이력이 있으며, <버닝>(2018,이창동), <1987>(2017,장준환), <화이: 괴물을 삼킨 아이>(2013,장준환), <남쪽으로 튀어>(2012,임순례), <시>(2010,이창동), <아저씨>(2010,이정범), <마더>(2009,봉준호),<파주>(2009,박찬옥) 등 수많은 작품에서 분장을 담당했다.


황현규’s PICK “관객으로서도, 영화인으로서도 할 이야기가 많은 작품”


<박하사탕 Peppermint Candy> 이창동 | 2000 | 한국 | 130min | 청소년관람불가

1999년 봄, 마흔 살 영호는 '가리봉 봉우회' 야유회에 허름한 행색으로 나타난다. 그곳은 20년 전 첫사랑 순임과 소풍을 왔던 곳. 직업도 가족도 모두 잃고, 삶의 막장에 다다른 영호는 철로 위에서 "나 다시 돌아갈래"라고 절규한다. 영호의 절규는 기차의 기적소리를 뚫고, 시간을 거슬러 올라간다. 사흘 전 봄, 94년 여름, 87년 봄, 84년 가을, 80년 5월 그리고 마지막 79년 가을. 마침내, 영호는 스무 살 첫사랑 순임을 만난다.


2020.09.19(토) 14:00

영화로 세계와 만나다 | 손민경 해외배급사 'M-LINE DISTRIBUTION(엠라인 디스트리뷰션)' 대표


한국영화 해외 세일즈 1세대로 꼽히는 인물로, 2008년 해외 배급사 M-LINE DISTRIBUTION(엠라인 디스트리뷰션)을 설립하여 운영 중이다. <올드보이>(2003,박찬욱), <주먹이 운다>(2005,류승완) 등 칸 영화제 수상 영화를 비롯한 다양한 작품을 전 세계에 소개하며 한국영화산업을 이끌어온 주역으로, 최근에는 <밤치기>(2017,정가영), <아워 바디>(2018,한가람), <보희와 녹양>(2018,안주영), <메기>(2019,이옥섭) 등 신선한 스타일로 주목받는 신인 감독의 작품 해외 배급에도 집중하고 있다.


손민경’s PICK “영화를 보며 상상할 수 있는 모든 것이 함축되어 있다. 영화계 입문을 행복하게 만들어준 영화”


<아멜리에 Amelie Of Montmartre> 장-피에르 주네 | 2001 | 프랑스, 독일 |120min | 청소년관람불가

아빠의 다정한 손길에 두근거리는 심장을 병이라고 오해한 아빠 덕분에 학교는 구경도 못 해본 아멜리에. 노트르담 성당에서 뛰어내린 관광객에 깔려 엄마가 하늘나라로 가버리고, 유일한 친구 금붕어마저 자살을 기도한 뒤 그녀는 정말 외톨이가 된다. 하지만 어느 날 빛바랜 사진과 플라스틱 군인, 구슬이 가득 담긴 낡은 상자를 우연히 발견하면서, 그녀에게 마법 같은 일들이 시작된다!


2020.09.26(토) 14:00

영화의 첫인상을 만드는 일 | 강효미 마케팅사 '퍼스트룩' 대표

2012 올해의 여성영화인 홍보마케팅상 수상


한국영화마케팅사협회 대표이자 마케팅사 퍼스트룩 공동대표. 2001년부터 영화 마케터로 일했으며 2005년 퍼스트룩을 창립했다. <82년생 김지영>(2019,김도영), <베테랑>(2015,류승완), <명량>(2014,김한민), <변호인>(2013,양우석), <광해, 왕이 된 남자>(2012,추창민), <도둑들>(2012,최동훈) 등의 다수 작품의 홍보/마케팅을 진행했다.


강효미’s PICK “5개월간의 휴업, 컴백작이자 퍼스트룩의 첫 천만 영화”


<도둑들 The Thieves> 최동훈 | 2012 | 한국 | 135min | 15세관람가

한 팀으로 활동 중인 한국의 도둑 뽀빠이와 예니콜, 씹던껌, 잠파노. 미술관을 터는데 멋지게 성공한 이들은 뽀빠이의 과거 파트너였던 마카오박이 제안한 홍콩에서의 새로운 계획을 듣게 된다. 여기에 마카오박이 초대하지 않은 손님, 감옥에서 막 출소한 금고털이 팹시가 합류하고 5명은 각자 인생 최고의 반전을 꿈꾸며 홍콩으로 향한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