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Community/관객기자단 [인디즈]

[인디즈 Review] <다른 길이 있다>: 공허함의 소리

by indiespace_은 2017. 2. 2.



 <다른 길이 있다한줄 관람평

이다영 | 공허함의 소리

상효정 | 어쩌면 붙잡을 누군가가, 붙잡아 줄 누군가가 필요했던 것일지도

이형주 | 빙판 위 위태롭게 내민 손과 위로

홍수지 | 낭만적 죽음과 구원

전세리 | 시나리오의 몇몇 부분은 다른 길이 생각나지 않을 만큼 매력적이다



 <다른 길이 있다> 리뷰: 공허함의 소리



*관객기자단 [인디즈] 이다영 님의 글입니다.


자살 사이트를 통해 동반자살을 계획하는 ‘흰새’ 정원(서예지 분)과 ‘검은새’ 수완(김재욱 분). 장소는 내가 살고 있는 곳이 아니었으면 좋겠고, 방법은 잔인하지 않았으면 좋겠다는 정원의 원대로 둘은 어느 겨울날 춘천에서 만나 함께 자살하기로 결정한다. 아버지를 도와 행사 도우미 아르바이트를 하며 아픈 어머니를 수발하는 정원, 어릴 적 어머니의 자살하는 모습을 본 이후로 그 아픔 속에서 살아가고 있는 수완. 다른 길을 걸어왔지만 이 둘의 모습에는 묘하게 닮은 점이 있다. 



<다른 길이 있다>에서 살아있는 자들은 말이 없다. 차마 하지 못하는 말과 눈물을 꾸역꾸역 욱여넣고 ‘공(空)’의 상태로 유령처럼 이곳 저곳을 떠다닐 뿐이다. 살아있지 않지만 끊임없이 날갯짓하는 검은 비닐봉지에서, 꽁꽁 언 멈춤의 상태에서도 끊임없이 소리를 내며 숨을 쉬는 한겨울의 강에서, 온전히 살아있지 못한 자들은 그 생의 흔적들을 찾아 헤맨다. 끊임없이 죽음을 갈구하면서도 사물들에게는 끊임없이 생명력을 부여하는 수완의 모습에서 마지막 그의 결정은 어느 정도 이해가 된다. 결국은 그저 죽지 못해 살고 있는 많은 이들의 이야기가 아니었을까. 



초점없는 이들의 시선 끝에는 그 누구도 들어오지 못한다. 동반자살을 위해 만나기로 한 춘천에서 조금 일찍 마주하게 된다. 그러나 표면적이면서도 깊은 조우 속에서 서로를 알아보지 못한다. 어떠한 계기로 비로소 서로를 알아볼 때, 이들은 그 때까지 담담히 눌러왔던 감정을 내비친다. 무거운 소재로 시작되는 <다른 길이 있다>의 전반적인 느낌은 소재와는 반대로 오히려 ‘공’의 느낌이 강하다. 정원과 수완의 텅 빈 시선과 절제된 감정선, 추운 겨울의 풍경은 무언가로 가득 채우기보다 오히려 공허와 허무함, 쓸쓸함으로 남기 때문이다. 모든 것이 비워지고 사라진 공허의 끝에서 무언가를 발견했을 때, 그것이 비록 아무것도 아닌 빈 비닐봉지일지라도 큰 위로가 되지 않을까라는 생각을 했다. 어쩌면 언제 깨어질지 모르는 살얼음판 위를, 그 얼음이 깨어지길 원하면서도 이내 두려움에 한 걸음 한 걸음 내딛기를 망설이는 것과 같은 삶의 모순을 누구든 마음 한 켠에 가지고 있지 않을까.  그 공허함의 한 켠에 작은 새가 날아드는 영화이기를.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