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인디즈609

[공지] 독립영화전용관 인디스페이스 관객기자단 인디즈 16기 모집 독립영화전용관 인디스페이스 관객기자단 인디즈 16기 모집 매주 조금 더 가까이, 독립영화를 소개하는 인디씨커가 되어주세요 :) 꾸준히! 새롭게! 독립영화를 만나고 싶다면 관객기자단 #인디즈 에 지원하세요! 활동기간 2021년 3월~2021년 9월(6개월 간) 모집인원 2~3인 모집기간 서류 접수 3월 1일(월)까지 서류 결과 발표 3월 5(금) 이후 (합격자에겐 면접 관련 개별 연락을 드립니다.) 지원 조건 월 1~2회 원고 작성이 가능하신 분 월 1회 모임 참석이 가능하신 분 활동기간 내 정기적으로 인디스페이스 방문 및 상영작 관람이 가능하신 분 활동 내용 인디스페이스 개봉작 리뷰 & 한줄평 작성 독립영화 큐레이션 레터 '인디즈 큐' 컨텐츠 작성 인디토크(GV) 기록 인디즈 정기모임 (소소대담) 월 1.. 2021. 2. 23.
[인디즈] 여성 각자의 고유한 역사를 위하여 〈이태원〉 강유가람 감독 인터뷰 여성 각자의 고유한 역사를 위하여 〈이태원〉 강유가람 감독 인터뷰 *관객기자단 [인디즈] 김정은 님의 글입니다. 영화 〈이태원〉의 개봉을 앞두고 강유가람 감독을 만났다. 〈이태원〉은 그간 영화 작업을 통해 공간과 여성의 이야기를 기록해 온 강유가람 감독의 첫 장편 다큐멘터리이다. 영화는 이태원을 살아온 세 명의 여성 삼숙, 나키, 영화의 시선과 언어를 통해 한 공간의 역동적인 변화와 화려한 이면 속에 가려진 보편적이고도 특수한 여성의 삶과 역사를 담아낸다. 여성 각자의 고유한 역사를 위하여 카메라를 든 강유가람 감독의 이야기가 궁금해졌다. 〈이태원〉의 개봉을 축하합니다. 〈이태원〉은 다양한 영화제, 기획전에서 상영되었는데요. 인디스페이스에서도 몇 차례 기획전을 통해 관객들을 만났습니다. 정식 개봉으로 관.. 2019. 12. 16.
[인디즈] 아시아에서 10대 여성으로 살아간다는 것 '썸머프라이드시네마2018' <여고괴담 두번째 이야기> 인디토크 기록 아시아에서 10대 여성으로 살아간다는 것 썸머프라이드시네마 2018 인디토크 기록 일시 2018년 7월 27일(금) 오후 7시 30분 상영 후참석 민규동 감독 | 배우 이영진진행 장성란 영화저널리스트 *관객기자단 [인디즈] 윤영지 님의 글입니다. (사진제공 신소영 님) 인디스페이스와 서울프라이드영화제가 함께 개최한 ‘썸머 프라이드 시네마 2018’의 첫 상영작은 민규동, 김태용 감독의 였다. 20년이라는 시간을 함께 통과한 영화와 관객이 극장에서 만났고, 그 무엇도 변하지 않은 영화 속 풍광과 목소리와 표정들을 다시금 마주할 수 있었던 것은 아주 벅찬 경험이었다. 영화가 끝난 뒤 민규동 감독, 이영진 배우와의 인디토크가 장성란 저널리스트의 진행으로 이어졌다. 장성란 영화저널리스트 (이하 장성란): 상영은.. 2018. 8. 9.
[인디즈] 꿈과 현실 사이의 모호함 <호랑이보다 무서운 겨울손님> 인디토크 기록 꿈과 현실 사이의 모호함 대담 기록 일시 2018년 5월 3일 오후 7시 30분 상영 후참석 이광국 감독진행 정성일 평론가 *관객기자단 [인디즈] 오채영 님의 글입니다. 이라는 제목은 우리에게 다양한 상상의 여지를 남긴다. 영화를 감상한 후에도 퍼즐이 명확히 풀리는 것은 아니기에, 우리는 각자의 해석에 따라 고개를 끄덕이며, 혹은 갸웃거리며 상영관을 걸어 나왔다. 그래서인지 이 날 자리한 손님들이 무척 반가웠다. 이광국 감독과 정성일 영화평론가였다.“다행히 인디스페이스에는 오늘 다음 회차가 없습니다. 우리는 여유로운 마음을 가지고 이야기를 진행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이 날의 인디토크는 무려 두 시간에 걸쳐 진행되었다. 하지만 시종일관 영화 칭찬만 하는 GV만큼 따분한 게 없다는 정성일 평론가의 지론처.. 2018. 5. 15.
[인디즈] 지금 해야 하는 이야기 '416 4주기 추모상영회' <오,사랑>, <초현실> 인디토크 기록 지금 해야 하는 이야기 416 4주기 추모상영회 , 대담 기록 일시 2018년 4월 29일 오후 4시 30분 상영 후참석 김응수 감독진행 정지혜 평론가 *관객기자단 [인디즈] 임종우 님의 글입니다. 인디스페이스의 4월 마지막 기획전은 416 4주기 추모상영회였다. 최근 개봉한 과 부터 김응수 감독의 과 그리고 옴니버스 다큐멘터리 까지 다섯 편의 영화가 관객을 만났다. 이중 과 은 이번 프로그램을 통해 스크린으로는 최초로 상영되었다. 상영 후 김응수 감독과의 인디토크가 이루어졌다. 진행은 정지혜 평론가가 맡았다. 정지혜 평론가(이하 정지혜): 오늘 관객과의 대화 진행 맡은 정지혜입니다. 반갑습니다. 감독님께서도 오늘 영화를 스크린으로 처음 보셨대요. 저도 영화를 큰 화면으로 보니 느낌이 다른 것 같습니다... 2018. 5. 9.
[인디즈] 목표 없이 같은 자리를 맴돌고 있을 모든 오리배에게 <수성못> 인디토크 기록 목표 없이 같은 자리를 맴돌고 있을 모든 오리배에게 인디토크 기록 일시 2018년 4월 28일 오후 3시 30분 상영 후참석 유지영 감독ㅣ배우 이세영진행 이은선 영화저널리스트 *관객기자단 [인디즈] 오채영님의 글입니다. (사진제공 신소영 님) 화창한 날씨의 토요일이었다. ‘배우 유지태와 함께 독립영화 보기’ 13번째 작품으로 이 상영되는 날이었다. 배우로서 할 수 있는 뜻 깊은 일을 고민하다가 ‘상업 영화 한 편을 찍으면, 독립영화 한 편을 지원하자’는 마음으로 시작했다는 유지태의 관객 초대 이벤트는 올해로 벌써 7년째를 맞이하고 있다. 은 대구에서 자란 필자에게 아주 반가운 영화였다. 영화의 배경이 된 장소도 친숙했지만, 마치 나의 마음을 들여다본 듯이 그 곳에서 내가 했던 고민이 담겨 있었다. 수성못.. 2018. 5. 8.
[인디즈] 카메라: 운동하는 세계를 응시하는 일 '인디포럼 월례비행' <박홍렬 촬영감독 단편선> 대담 기록 카메라: 운동하는 세계를 응시하는 일 인디포럼 월례비행 대담 기록 일시 2018년 4월 25일 오후 7시 30분 상영 후참석 박홍렬 촬영감독진행 변성찬 평론가 *관객기자단 [인디즈] 이수연 님의 글입니다. 모래사장 위에 더미가 놓여 있다. 하늘과 바다, 모래사장, 더미의 모습. 카메라는 동일한 장소를 분해해 요소 하나하나의 제각기 모습을 훑는다. 이처럼 영화는 영화만이 취할 수 있는 방식으로 현실을 들여다본다. 그리고 그 시선의 중심엔 카메라가 있다. 우리의 지각 여부와는 관계없이 세계는 움직임을 이어 나간다. 운동하는 세계 속에서 유의미한 메세지를 전달하는 것. 영화가 표현하고자 하는 전부이며 지금 이 순간에도 영화가 만들어지는 이유이다. 무궁무진한 운동의 연속에서 어떤 상황과 풍경을 마주할지 택하는 .. 2018. 5. 8.
[인디즈 Review] <수성못>: 아무도 위로 받을 자격 없다 한줄 관람평 권소연 | 구명조끼도 없이 발버둥치는 인생이란오채영 | 그 모든 발버둥은 삶에 대한 치열한 애착이었음을박마리솔 | 살고 싶어 죽겠는 마음과 죽어버리고 싶은 마음의 거리는 생각보다 가깝구나임종우 | 이 시대의 가장 솔직한 의지김민기 | 아무도 위로 받을 자격 없다최대한 | 아무렇지 않은척 상처 투성 일기를 고백하다 리뷰: 아무도 위로 받을 자격 없다 *관객기자단 [인디즈] 김민기 님의 글입니다. 영화는 마치 누가 물에 빠지기라도 한 것처럼 물속에서 시작한다. 그리고 이야기는 삶과 죽음 사이에 젊은이들을 놓는다. 영화 내내 죽음은 주인공들에게 거리낌 없이 나타나지만 아무도 죽지는 않는다. 오직 죽지 못하는 마음을 ‘병신짓’이라고 부르는 한 여자만이 죽을 뿐이다. 고통이 반복되는 삶 속에서 모두들.. 2018. 5. 2.
[인디즈] 풍경의 인간, 인간의 풍경 '2018 POST BIFF' <대불+> 인디토크 기록 풍경의 인간, 인간의 풍경 2018 POST BIFF 인디토크 기록 일시 2018년 4월 20일 오후 7시 상영 후참석 신 야오 후앙 감독진행 및 통역 임대근 한국외대 교수 *관객기자단 [인디즈] 윤영지 님의 글입니다. 2017 대만 금마장영화제에 이어 부산국제영화제에서 선보이며 관객을 사로잡은 신 야오 후앙 감독의 영화 (2017)는 조용하지만 시종 강렬한 에너지를 내뿜는 수작이었다. 영화는 흑백과 컬러의 세계, 스크린 안팎의 세계를 오가며 풍경 속 인간과 인간 속 풍경을 재치있지만 날카롭게 드러냈다. 영화가 마침내 마주하게 하는 어떤 내밀한 인간의 풍경은 이내 관객을 어떤 마법 같은 순간으로 안내한다. 영화를 보는 내내 이 영화를 만든 다소 생소한 이름의 감독을 빨리 만나보고 싶었다. 크레딧이 오른 .. 2018. 4. 29.
[인디즈_기획] 순응과 대항 사이에서, 김응수 감독의 <오,사랑>과 <초현실> [인디즈 기획] 지금, 독립영화 오늘도 독립영화는 우리를 기다립니다. 극장에서, 집에서, 때로는 우리가 뜻을 모아 함께하는 공간에서, 독립영화는 우리와 만나고 있습니다. 여기 독립영화와 좀 더 가까이 만나고자 하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독립영화의 지금을 생생히 경험하는, 인디스페이스의 관객기자단 인디즈 10기가 전해드립니다. 순응과 대항 사이에서 김응수 감독의 과 * 관객기자단 인디즈 임종우 님의 글입니다. 지난 3월 김응수 감독이 만든 세월호의 영화 과 이 영화관, 영화제, DVD 등을 거치지 않고 온라인 배급과 IPTV를 통해 서두르듯 관객을 찾았다. 아래의 글은 두 작품의 존재를 알리고 영화를 거쳐 세월호 사건의 희생자를 기리고자 쓰였다. 세월호가 깊은 바닷속에 잠겼을 때 독립영화의 임무와 운명을 직.. 2018. 4. 28.
[인디즈] 숨을 쉬기 위해 발버둥 친다는 것 '2018 POST BIFF' <물속에서 숨쉬는 법> 인디토크 기록 숨을 쉬기 위해 발버둥 친다는 것 2018 POST BIFF 인디토크 기록 일시 2018년 4월 14일 오후 7시 30분 상영 후참석 고현석 감독ㅣ배우 장준휘, 이상희, 오동민, 김현빈진행 원승환 인디스페이스 부관장 *관객기자단 [인디즈] 최대한 님의 글입니다. 어지럽혀져 있는 사물들, 각 캐릭터의 시점마다 반복되는 편집, 비극적인 내러티브, 푸른색의 필터 속에 갇혀 잊는 인물들. 이 모든 것들이 결합되어 영화 속의 인물들이 마치 어항에 갇혀있는 물고기로 보이는 듯하다. 영화를 보는 시간 동안 가슴이 조여왔고 크레딧이 올라가는 순간 정체불명의 허탈감이 교차했다. 여러 감정의 교차 속에 의 감독과 배우들에게 영화에 대한 이야기를 들을 수 있었다. 원승환 인디스페이스 부관장 (이하 진행): 영화 타이틀처럼 .. 2018. 4. 27.
[인디즈 Review] <눈꺼풀>: 바다, 우리가 떠나보낸 슬픔이 모이는 곳 한줄 관람평 이수연 | 깊은 호흡으로 담아낸 최대의 예의, 추도의 예술박마리솔 | 이보다 더 세월호를 제대로 다룬 영화는 본 적이 없다임종우 | 우리가 떠나 보낸 슬픔이 모이는 곳윤영지 | 이런 영화가 보고 싶었다최대한 | 텍스트 이해와 메타포의 과부하 중간 지점에서 리뷰 : 바다, 우리가 떠나보낸 슬픔이 모이는 곳 *관객기자단 [인디즈] 임종우 님의 글입니다. 세월호 사건 이후 수많은 바다의 영화가 영화관을 두드리고 있다. 을 보고 두 편의 영화가 떠올랐다. 하나는 이영 감독의 (2015)이고 다른 하나는 김임만 감독의 (2016)이다. 을 말하기 위해 이 두 영화에 관해 이야기하고 싶다. 우선 에는 비약하는 지점이 있다. 동일본대지진의 피해자이자 성 소수자인 논과 텐은 바닷가로 걸어간다. 그리고 그들.. 2018. 4. 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