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 밤, 같이 걸을래?인디스페이스 주변 걸을 만한 곳


*관객기자단 [인디즈] 이교빈, 김민범 님의 글입니다.


바야흐로 봄입니다. 벚꽃은 졌지만, 살랑거리는 봄바람이 마음을 설레게 합니다. 독립영화전용관 인디스페이스에서 영화를 관람하고, 스크린 위로 올라가는 크레딧을 보며 남몰래 눈물을 훔치거나 두근거리는 마음을 어찌 해야 할지 몰랐던 기억이 있나요? 영화가 끝나도 쉽게 가시지 않는 여운을 더 느끼고 싶을 때가 있습니다. 영화가 끝나고 봄 밤의 공기를 느끼며 산책할 수 있는 곳, 허기를 달래줄 곳 그리고 한 잔 술로 마음을 덥혀줄 곳을 찾아보았습니다. 



인디스페이스에서 영화를 보고 나온 뒤, 허기진 배를 채우기 위해 바로 옆 골목으로 이동합니다.


 

화목순대국 (24시간영업)

광화문 주변에서 근무하는 직장인들에게 추천 받은, 아는 사람만 안다는 숨겨진 맛집입니다. 다른 순댓국밥집들과는 다르게 곱창의 맛이 강하며 얼큰한 국물이 특징입니다. 영화를 보고 나서 허기가 지거나, 거나하게 소주한 잔 마시며 영화의 뒷이야기를 나누고 싶을 때 추천하는 플레이스입니다.



 

Wood & Brick (밤 10시까지 영업)

우드 앤 브릭은 베이커리와 커피, 와인을 함께 판매하는 카페입니다. 빵의 종류가 다양하고 맛있어서 마감 시간에는 고를 수 있는 종류가 적어지니 서둘러야 합니다. 식사 빵이나 케이크, 마카롱 뿐만 아니라 다양한 종류의 와인과 안주로 먹을 수 있는 치즈도 판매하고, 테이블에서 먹고 갈 수 있으니 영화를 보고 난 뒤 와인을 마시며 분위기를 낼 수 있는 공간입니다.



  

서촌

인디스페이스-경희궁의 아침-서촌까지 이어지는 매끈한 보도블록과 울창한 가로수, 적당한 조명이 설치된 도심 속 산책로를 거닐며 사색을 즐길 수 있습니다.



  

대림미술관 (화요일-일요일은 6시까지. 목, 토요일은 8시까지 연장영업)

영화 한 편만 보고 집에 돌아가기 아쉬울 경우 유명하고 대중적으로 인기가 많은 전시를 했던 미술관을 챙기시길 추천합니다. 인디스페이스에서 대림미술관까지 가는 길은 경복궁 돌담길로 조경이 잘 되어있기에 산책하기 좋습니다.



  

경복궁 야간개장 | 2015년 5월 2일 ~ 5월 14일(12일 휴무) 7시부터 10시까지 관람

서울의 랜드마크 광화문을 밖에서 보는 것으로 만족하지 않고, 경복궁 내부까지 야간관람이 가능한 기회! 영화도 보고, 경복궁 야간개장도 관람하기를 추천합니다.



인디스페이스가 종로에 있는 서울극장으로 이전합니다. 봄 밤은 광화문에서 보내고 여름 밤은 서울극장이 있는 종로에서 보내는 어떨까요?





 

청계천

서울극장 지척에 청계천이 있습니다. 영화 속 열기를 식히며 걷기 좋은 곳입니다. 청계천 변을 걷다 보면 곳곳에서 문화행사가 진행되고 있습니다. 또 걷다 지치면 주변에 앉아 쉴 수 있는 장소도 있습니다. 



 

경복궁 야간개장 | 2015년 5월 2일 ~ 5월 14일(11일 휴무) 7시부터 10시까지 관람

광화문에 경복궁이 있다면 종로에는 창경궁이 있습니다. 일 년 중 야간에 개장하는 기간이 한정 있는 경복궁과 창경궁이다 보니 예매를 해야 합니다. 영화 속에서 치열했던 감정들을 고궁을 걸으며 차분히 가라앉히고 천천히 둘러보며 분위기를 느껴도 좋을 것 같습니다.


BREW 3.14 (영업시간은 유동적)

서울극장이 있는 종로 3가에는 수많은 술집과 맛 집이 있습니다. 그 중 추천하는 곳은 ‘BREW 3.14’입니다. 하우스 맥주 집인 BREW 3.14는 비교적 한적한 곳에 있습니다. 특색 있는 하우스 맥주들과 피자, 깔조네 치즈가 유명한데 피자 등의 음식들은 주문 즉시 프랑스 국적의 요리사가 만든다고 합니다. 



독립영화전용관 인디스페이스는 이처럼 좋은 풍경들 사이에 있습니다. 소개한 장소들 외에도 걷기 좋은 장소와 맛집들이 많이 있습니다. 광화문과 종로에 오셔서 영화와 식사 그리고 산책까지 꽤 멋진 밤을 인디스페이스와 함께하면 좋겠습니다.





Posted by indiespace_은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독립영화 속으로 떠나는 산책 세 영화의 각양각색 산책코스

- <우리 선희> <꿈보다 해몽> <러시안 소설> 


*관객기자단 [인디즈] 이교빈 님의 글입니다.

추위가 사그라지고 꽃이 피어나는 계절 봄! 새로운 마음을 가지게 되는 이 때, 많은 생각들을 하게 되죠. 연인 혹은 친구들과 제법 따뜻해진 날씨에 신선한 공기를 마시며 걷고 싶어집니다. 평범한 산책로가 아닌 조금 더 의미 있는 산책 코스를 추천해드리겠습니다. 혹시 아시나요? 한국 독립영화들을 촬영한 장소가 우리 주변에 있다는 사실! 숨겨진 촬영 장소들을 직접 방문하며 다시 한 번 영화의 감동을 느껴보는 특별한 산책을 해보는 것이 어떨까요?  영화의 감동과 여운을 다시 느끼며 사색할 수 있는 3가지 산책코스를 소개해드립니다.

아직 영화를 보지 못했어도 괜찮습니다. <꿈보다 해몽>은 인디스페이스에서, <우리 선희>와 <러시안 소설>은 독립영화 전문 다운로드 사이트 '인디플러그'(www.indieplug.net)에서 관람 가능하니까요.

 

 

1. 옛 정취와 함께 걷자 <우리 선희>

3호선 안국역 3번출구 - 계동 창경궁


3호선 안국역 3번출구에서 내립니다.



















최소아과의원이 있는 곳부터 본격적인 계동길이 시작됩니다. 골목길 구석구석에 전통과 현대가 공존하는 독특한 공간들이 있습니다.


  

화 속에 등장하는 한옥 거리와 주인공들이 치킨을 시켜먹으며 술을 마시는 카페입니다. (리랑 게스트하우스 / 전광수 커피 / 카페 아리랑)


계동에서 창경궁까지의 길은 아름다운 돌담길로 조성되어 있습니다.











영화 속에서 선희가 의자에 앉아 창경궁에 있어요라고 통화를 하는 장면에 등장하는, 유네스코에 등재된 문화재 창경궁입니다.  영화의 엔딩 부분에도 등장하는 곳입니다.


 


2. 탁 트인 전경을 느끼며 걷자 <꿈보다 해몽>

☞ <꿈보다 해몽> 영화정보 http://indiespace.kr/2184 



1, 4호선 동대문역 1번 출구 창신동 낙산공원 이화마을


1호선과 4호선의 동대문역 1번출구로 나옵니다.




   

 






창신길을 따라 언덕을 올라가면 창신동 라디오 방송국 덤, 문화예술공간 000, 냉면과 칼국수 전문점 오복정, 작은 도서관 뭐든지 등 개성 있는 공간들이 줄지어 등장합니다.






























창신길을 따라 올라가다 보면 낙산공원이 나옵니다.


낙산공원의 산성길을 따라 걸으면 서울의 전경이 보입니다. 마치 등산을 한 듯 상쾌함을 느낄 수 있습니다.


 


영화 속 주인공들이 꿈과 해몽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는 장소인 낙산공원 제2전망광장입니다. 아름다운 뷰가 매력적인 공간입니다.

 



3. 도심 속 숨은 낭만과 걷자 <러시안 소설>

☞ <러시안 소설> 영화정보 http://indiespace.kr/1555  


3호선 경복궁역 1번 출구 사직공원 인디스페이스 - 273버스(서울역사박물관 정류장 탑승 산울림 소극장 정류장 하차) - 써니마스


3호선 경복궁역 1번 출구에서 나와 큰 길을 따라 걷습니다.




우람한 나무가 보기 좋은 사직공원 입구입니다. 사직공원은 조선시대 네 차례의 대사와 제사를 지내는 사직단이 있는 공원입니다. 영화 후반부에 나이를 먹게 된 주인공이 자신의 과거를 회상하며 찾기 위해 가림을 만나는 장소입니다.












독립영화전용관 인디스페이스입니다. <러시안 소설>을 연출한 신연식 감독의 신작 <조류인간>을 관람할 수 있습니다. 뿐만 아니라 한국의 다른 다양한 독립영화들을 만날 수 있습니다.




서울역사박물관에서 273 버스를 탑승한 후 산울림 소극장에서 하차합니다. 이 곳은 영화의 초반부에 등장인물들이 대화를 하는 공간 입니다. 써니마스는 70년대의 올드뮤직 뿐 아니라 다양한 장르의 음악 공연을 하는 문화공간입니다.





Posted by indiespace_은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