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인들> 따라잡기 | 첫번째 단계 |  설레임 

“좋아한다. 얼굴이 달아오른다. 그리고 아무 소리도 들리지 않는다.”

[폴라로이드 작동법 How to Operate a Polaroid Camera] (2004 | DV 6mm | color | 6'20")
유미는 대학선배 정민을 좋아하지만, 아직까지는 그저 말없이 바라만 볼 수 밖에 없다. 


[누구나 외로운 계절 A Loney Season] (2006 | DV 6mm | color | 4’)
서로에게 무심해 보이는 소년과 여자. 그들의 무료한 청춘은 어느덧 설레는 한 순간으로 흘러간다. 


<연인들> 따라잡기 | 두번째 단계 |  기다림 

“기다리는 건 싫지만…. 손을 잡아 주니깐….”

[낙원 Slowly] (2005 | DV 6mm | color | 14’)
비 개인 다음 날 아침, 여자는 왔던 길을 따라 떠나버리고, 남자는 하염없이 여자의 뒷모습을 쫓는다.

[영재를 기다리며 Waiting for Young-jae] (2005 | DV 6mm | color | 4'50'')
일본에서 유학 온 카나에게는 너무나 사랑하는 한국인 남자친구 영재가 있다.
그러나 그는 그녀를 너무 기다리게만 한다. 



<연인들> 따라잡기 | 세번째 단계 |  두려움  
 
“모든 게 잊혀질까봐 두려워요”

[운디드 Wounded...] (2002 | DV 6mm | color | 3’)
건널목을 건너는 소년과 소녀. 신호등이 깜빡이는 순간, 둘의 믿음도 흔들리기 시작한다.

[메모리즈 Memories] (2008 | DV 6mm | color | 4’)
젊은 연인들은 많은 대화를 나누지만, 어느 순간 자신들도 모르게 많은 것은 변해 있기 마련이다.
#한형모 감독의 1956년 작 <자유부인>을 모티브로 한 작품.



<연인들> 따라잡기 | 네번째 단계 |  잊혀짐  

 “우린 다시 시작하지 못하겠지. 울지 말자…, 울지 말자….”
 

[드라이버 Screwdriver] (2006 | DV 6mm | B&W | 10’)
남자는 세상에 구멍을 내고 싶다. 그러면 기분이 조금 좋아질까? 


[모놀로그#1 Monologe#1]
(2006 | DV 6mm | color | 10’)

조금은 성깔 있는 어느 여자의 이별 후 모놀로그.

[길 잃은 시간 Lost] (2007 | DV 6mm | color | 10’)
어느 플랫폼. 두 남자는 선로를 사이에 두고, 다시는 보지 않을 것처럼 싸우기 시작한다.



<연인들> 따라잡기 | 처음으로 돌아가기 |  다시, 또, 설레임  

“얘는 아마 너랑 잘 어울릴 거 같아.”

[헤이 톰 Hey Tom] (2008 | DV 6mm | color | 9’)
오늘도 다현은 가은에게 자신의 남자친구에 대한 불만을 쉴새 없이 늘어놓는다.
그러나 이야기를 들으면 들을수록 가은은 다현의 남자친구가 몹시 궁금하다.


[올 가을의 트랜드 Trend of This Fall] (2008 | DV 6mm | color | 9’)
오늘은 성오와 지혜의 첫 데이트. 
그와 그녀는 올 가을에 대한 트랜드에 대해, 자신들의 연애에 관해 이야기한다.

Posted by indiespace

댓글을 달아 주세요

About Movie 1

 독립영화전용관 인디스페이스의 열두번째 도전!
 김종관 단편콜렉션 <연인들>       

단편영화는 사적인 이야기가 주가 되다 보니 가끔은 목표성을 상실한 것처럼 보일 수도 있다.
하지만 대부분의 영화 창구들을 살펴보면 장편 위주로 열려있다는 점도 간과할 수 없다.
이 때문에 점점 비주류란 시선이 굳어지는 것 같다. 단편 상영 영화관이나 채널이 많아져
사람들이 쉽게 접할 수 있다면 얼마든지 즐겁게 볼 수 있는 단편영화들이 많다.
이렇게 된다면 감독의 입장에서도 굳이 장단편을 구분하지 않고 만들어낼 수 있다.
외국의 경우에는 장단편의 구분 없이 양쪽에서 꾸준히 활동하는 감독이 많은 걸로 안다.

- 김종관 감독 인터뷰 중에서 -

길 잃은 시간

길 잃은 시간

독립영화전용관 인디스페이스의 열두번째 선택은 김종관 감독이 만든 11편의 단편영화를 묶은 옴니버스 영화 <연인들>이다. 김종관 감독에게도 이번 개봉의 의미는 남다르겠지만, 주로 장편독립영화의 개봉지원을 해왔던 인디스페이스로서도 이번 개봉은 또 다른 도전이다. 인디스페이스는 2008년 6월, <인디애니박스-셀마의 단백질 커피>라는 이름으로, 3편의 단편 독립 애니메이션을 한 편으로 묶어 개봉하여 새로운 관객층을 만날 수 있었다. 그 때의 경험이 <연인들>의 개봉에 큰 용기를 주었다.

현재 국내 단편영화의 배급 경로라 하면, 주로 영화제들을 통해 일회적으로 소개되는 것이 전부일 뿐, 일정한 시간이 지나게 되면 다시 볼 수 있는 기회가 거의 전무한 것이 현실이다. 얼마 전, 2008년 경쟁부문 공모를 마무리한 국내의 대표적인 독립영화제, ‘서울독립영화제’에 출품된 신작 단편영화들의 수는 무려 578편! 다시 말해, 우리 나라에서 올 한해 새롭게 제작된 단편영화의 수가 최소 578편이 넘는다는 이야기다. 이것은 실로 굉장한 수의 단편영화들이 매해 새롭게 만들어지고 또 그만큼 많은 수의 단편영화들이 그 존재를 대중에게 각인 시키지 못한 채 잊혀져 가고 있다는 사실을 반증하는 것이기도 하다.

그런 상황에서, 단편 영화 작업을 꾸준히 해 온 작가의 영화를 모아 개봉의 형태로 공개하는 것은 여러 면에서 큰 의미를 가진다. 그 작가의 영화세계를 한 번에 볼 수 있는 기회가 될 뿐만 아니라, 단편영화가 일회적인 영화제 관객이 아닌 자발적 선택에 의한 일반 관객과 만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고, 그러한 관객의 입장에서도 기존의 영화 관람과는 전혀 다른 영화 관람의 기회와 접할 수 있는 새로운 시작이 될 것이기 때문이다.



About Movie 2.

 단편영화는 오직 그 자체로 하나의 완결된 영화이다.
 그렇다면 왜 ‘김종관’의 ‘단편영화’인가?          

메모리즈

메모리즈

어떤 식의 배급도 사전 보장 받지 못하는 상태에서 꾸준히 단편을 작업 한다는 것은 감독에게 쉽지 않은 선택이다. 그러한 지점에서 2000년 <거리 이야기>를 시작으로 <바람이야기>(2001), <Wounded…>(2002), <사랑하는 소녀>(2003), <폴라로이드 작동법>(2004), <엄마 찾아 삼만리>(2005), <영재를 기다리며>(2005), <낙원>(2005), <누구나 외로운 계절>(2006), <침묵의 대화>(2006), <모놀로그#1>(2006), <드라이버>(2007), <길잃은 시간>(2007), <기다린다>(2007>, <메모리즈(2008), <헤이 톰>(2008), <올 가을의 트랜드>(2008)까지, 8년이라는 시간 동안 무려 17편의 단편을 만들어 낸 김종관 감독의 행보는 그 주목할 만한 가치가 충분하다 할 것이다. 물론 그것은 단순히 작가의 부지런함에 대한 가치가 아니다. 단편영화만의 매력과 감수성으로 매번 새로운 스토리텔링을 보여주며 꾸준히 자기 호흡을 지켜 온 한 감독의 성장 과정을 한 자리에서 지켜볼 수 있는 그 기회에 대한 가치이다.

단편영화들이 점점 장르화되고, 정형화된 내러티브를 따라가는 요즈음의 경향 속에서 김종관의 꾸준한 행보는 더욱 빛난다. 장편영화의 내러티브를 압축하는 것이 아니라, 단편영화만의 호흡과 내러티브를 만들어가는 그의 영화들은, 조용한 목소리로 단편의 힘을 보여준다. 다시 말해, 김종관의 단편영화는 오직 그 자체로 하나의 완결된 영화이며, 그만의 절대 호흡을 가지고 살아 숨쉬는 완벽한 독립 개체인 것이다. 

짧게는 3분, 길게는 14분의 다양한 러닝 타임, 그리고 11편의 작품마다 각각 다른 호흡과 다른 감정 선을 보여주는 ‘김종관 단편콜렉션’ <연인들>을 통해, ‘영화감독’이라는 타이틀로 살아가고 있는 ‘김종관’이라는 한 작가가 꾸준히, 그리고 천천히 만들어가고 있는 영화의 미래와 함께 하시기 바란다.


About Movie 3.

 단편영화라서 가능한 순간의 아름다움!
 김종관의 단편콜렉션 <연인들>               

올 가을의 트렌드

올 가을의 트렌드

‘상업영화로 데뷔하지 않은 감독 중 가장 기대되는 인물, 절제를 통해 감정의 원형에 도달할 줄 아는 감독, 비극과 서정을 황금분할하는 감독, 포스트 허진호, 한국의 이와이 순지, 가장 주목할 만한, 가장 가능성이 있는, 가장 섬세하고 감성적인’ 등 단편영화에 손톱만큼의 관심이 있었다면 절대 잊을 수 없는 이름 ‘김종관’ , 그의 이름 앞에는 누가 들어도 낯뜨거워 할만한 굉장한 수식어들이 항상 따라붙는다. 그러나 그러한 수식어가 괜한 것은 아니다.

김종관의 영화는 사라져 버릴 ‘순간’에 대한 기억을 담고 있다. 다시 말해, 그의 단편영화는 외부로 터져 나오기 직전의 아슬아슬한 감정들, 그리고 그 감정들을 둘러싼 순간의 기운과 공간의 긴장감을 아주 세밀하게 묘사하고 있어, 보는 이들로 하여금 ‘단편영화’이기 때문에 가능한  ‘순간의 미학’을 고스란히 느낄 수 있게 한다. 이런 그의 영화적 감각은 비단 사랑의 순간뿐 만이 아니라, 누구나 한번쯤은 경험했지만 의도적으로 잊어버리고 살았던 삶의 날 선 순간들을 표현하는 데에도 아주 유리하게 작용한다. ‘잊혀질 모든 순간에 대한 기록’, 그것이 김종관 영화를 설명하는 가장 적절한 단어일 것이다.

이러한 그의 영화관은 단편 <메모리즈>에서 뚜렷이 드러난다. 한형모 감독의 1956년 작 <자유부인>을 모티브로 한 <메모리즈>는 영화에 대한 영화이자, 기억에 대한 영화이다. 영화를 열고 닫는 자막- “모든 것은 사라질 것이다. 지나는 것을 잡을 수 있는 것은 기억밖에 없다. 영화는 잊혀질 모든 것들에 대한 기억이다.” -은 사라지는 순간을 포착하고자 하는 그의 모든 영화들을 압축적으로 설명하는 말이다. 그의 영화는 ‘사라지는 순간’을 붙잡는 방법으로서의 ‘영화’인 것이다.

 

Posted by indiespace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영화의 성장속도가 내 성장속도와 비슷하다.                         
그래도 꾸준하게 작업하고 싶고,                               
그러다 보면 단편들의 흐름 속에서 분명히 달라져 있을 것이다.                                          

- 김종관  감독 -

<폴라로이드 작동법>에서의 첫사랑에 대한 설레임처럼, 영화라는 매체에 대한 설레임으로 그득했던 김종관 감독은 현재 영화와 함께 천천히 성장하고 있다. 8년 동안 무려 17편이라는 단편을 작업하면서, 헤아리기도 힘든 수의 국내외 많은 영화제에서 러브콜을 받았던 김종관 감독은 현재 <소년>(가제)과 <바닷가에서>라는 두 편의 장편영화를 준비 중에 있다. 그 중 <소년>(가제)은 지난 해 부산국제영화제 부산프로모션(PPP)과 유사한 ‘2007 로테르담영화제 - 시네마트(CiineMart)’에, 나머지 한 작품 <바닷가에서> 또한 ‘부산국제영화제 아시아영화펀드 2008 프로젝트(ACF2008) - 장편독립영화 개발비 지원 펀드’에 선정되는 행운을 잡았다.

 Ω 김종관  1975년 생 | 서울예술대학 졸업


2000  [거리 이야기 Street Story] (DV 6mm | color | 15’)

2001  [바람 이야기 Wind Story] (16mm | color | 10’)

2002  [운디드 Wounded..] (DV 6mm | color | 3’)
미장센단편영화제 (2006)  / 부산아시아단편영화제 (2003)  / 브레멘시티줌페스티벌 (2002/독일)

2003  [사랑하는 소녀 Tell Her I Love Her] (DV 6mm | color |19'50")
* 영화진흥위원회 독립영화 제작지원작
CJ아시아인디영화제 (2005) /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 - 판타스틱단편걸작선 부문 (2004)
전주국제영화제 - 단편영화 비평가주간 (2004)  / 서울독립영화제 – 경쟁 부문 (2003)

2004  [폴라로이드 작동법 How to Operate a Polaroid Camera] (DV 6mm | color | 6'20")
레스페스트디지털영화제 - 단편상, 관객상 (2004) / 제주영화제 - 심사위원특별상 (2004) 
미장센단편영화제 - 심사위원특별상 (2004) / 앵커리지국제영화제 – 한국단편부문 초청 (2004/미국)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 – 판타스틱단편걸작선 부문 (2004) 탐페레단편영화제 (2004/핀란드)
홍콩아시안영화제 (2005/홍콩) 외 다수 국내외 영화제 초청 상영
2005  [눈부신 하루 中 '엄마 찾아 삼만리' / One Shinning Day] (DV 6mm | color | 135’)
* 광복 60주년 기념 옴니버스 장편 / 시네코아 개봉작
시네마코리아 (2006/일본)  / 오사카아시아영화제 (2006/일본)  / 삿뽀로영화제 (2006/일본)  / 부산국제영화제 (2005)

2005  [영재를 기다리며 Waiting for Young-jae] (DV 6mm | color | 4'50'')
전주국제영화제 (2005)

2005  [낙원 Slowly] (DV 6mm | color | 14’)
* 영화진흥위원회 독립영화 제작지원작
서울독립영화제 - CJ CGV상(최우수작품상) (2005)  / 미장센단편영화제 (2006)  / 베이징따산즈페스티벌 (2006/중국)

2006  [누구나 외로운 계절 A Loney Season] (DV 6mm | color | 4’)
* 한국영상자료원 제작 /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 – 판타스틱단편걸작선 부문 (2007)

2006  [드라이버 Screwdriver] (DV 6mm | B&W | 10’)
* 한국영상자료원 제작 / 인디포럼 (2007) / 미장센단편영화제 (2007)

2006  [침묵의 대화 Dialogue of Silence] (DV 6mm | color | 11’)
* 한국영상자료원 제작

2006  [모놀로그#1 Monologe#1] (DV 6mm | color | 10’)
로테르담국제영화제 – 경쟁 부문 (2007/네덜란드) / 전주국제영화제 (2007) / 충무로국제영화제 (2007)
피렌체한국영화초청전 (2008/이탈리아)

2007  [길 잃은 시간 Lost] (DV 6mm | color | 10’)

2007  [기다린다 Waiting] (DV 6mm | color | 21’)
* 2007 전주국제영화제 ‘숏,숏,숏’ 프로젝트 / 상상마당 개봉작
알마티국제영화제 - 국제경선 부문 (2007/카자흐스탄) / 로테르담국제영화제 (2008)

2008   [메모리즈 Memories] (DV 6mm | color | 4’)
        * 한국영상자료원 제작

2008   [헤이 톰 hey Tom] (DV 6mm | color | 9’)
2008 [올 가을의 트랜드 Trend of This Fall] (DV 6mm | color | 5’)



 

Posted by indiespace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