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Community/관객기자단 [인디즈]

[인디즈_Choice] <촌철살인> : 우리들의 그리 밝지 않은 이야기

by 도란도란도란 2015. 2. 6.





[인디즈_Choice]에서는 이미 종영하거나 극장에서 만나볼 수 없었던 작품들을 소개합니다. 

이 코너에서 소개되는 작품들은 독립영화 전문 다운로드 사이트 '인디플러그'(www.indieplug.net)에서 

다운로드 및 관람이 가능합니다 :D


인디플러그 <촌철살인> 다운로드 바로가기 >> http://bit.ly/1FcCXVU





<촌철살인> : 우리들의 그리 밝지 않은 이야기



빛이 있는 곳에 그늘이 있기에, 세월이 지나고 시대가 변하더라도 사회 한 구석엔 어두운 이면이 늘 존재하기 마련이다. 그리고 많은 독립영화들이 우리들의 밝음과 어두움을 소재로 이야기를 만들고 있다. 2011년 개봉했던 <촌철살인>은 우리 사회의 밝지 않은 이야기를 다룬 4편의 단편들을 묶은 옴니버스 영화다.

 

첫 번째 단편 <라인>은 타인과 나, 창작자와 소비자 사이의 선을 다룬다. 타자기와 책상, 의자 그리고 화분 하나가 있는 글쓰기에 최적의 장소인 자신의 방에 어느 날 옆집 이웃이 넘지 말아야할 선을 넘는다. 이용승 감독의 <런던유학생 리차드>는 세무공무원 수험생 동석이 아르바이트로 출근한 세무사무실에서 해외파 리차드를 만나며 일어나는 이야기를 다룬다. 강진아 감독의 <환상 속의 그대>의 모티브이기도 한 전작 <백년해로외전>은 죽은 여자친구를 그리워하는 남자의 이야기를 다룬다. 자신과 통화하다가 교통사고로 죽은 여자친구 차경을 그리워하는 혁근 앞에 차경이 자꾸만 나타난다. <유숙자>는 혼자 사는 여자의 집에서 이상하게 치약이 빨리 닳고 없어졌던 스카프가 갑자기 나타나는 등 이상한 일이 벌어지고 있는 이야기를 다루었다.

 

스톱모션애니메이션이란 독특한 방식의 <라인>은 사람과 사람 사이에 있는 선을 넘었을 때의 분노와 억누른 슬픔을 스톱모션을 통해 역동적으로 표현했다. <10>을 통해 미생보다 더 잔혹한 사회의 현실을 보여준 이용승 감독은 <런던유학생 리차드>에서도 짧은 러닝타임에도 학벌로 나뉘는 사회를 극단적으로 보여주었다. 자신 때문에 여자친구가 죽었다는 죄책감과 잃어버린 연인에 대한 그리움을 여자친구 차경의 나레이션과 함께 엮어 이야기를 전개한다. 차경의 발랄한 이야기를 들을수록 오히려 콧등이 시큰해진다. <유숙자>를 보고 있자면 <숨바꼭질>이 떠오르며 단편임에도 불구하고 스릴러 장르가 스토리와 궁합을 잘 이루었음을 느끼게 된다.

 

사실 이 단편들이 서로 연관성 없어 보일 것이다. 하지만 사회에서 한 번 쯤은 들어보거나 겪어보았을 사회에서의 예절, 혹은 차별, 연인에 대한 그리움, 크게는 사회문제들을 조목조목 짚어내었다. 모두 하나 같이 이 사회의 어두운 면을 낱낱이 보여주었기에, 이 세상을 관통하는 촌철살인의 메시지를 남긴 것은 분명하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