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소런'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7.06.30 [07.11] 독립영화 쇼케이스 '백종관 감독 단편선'



127회 독립영화 쇼케이스 '백종관 감독 단편선'


한국독립영화협회와 함께하는 127회 독립영화 쇼케이스에서 '백종관 감독 단편선'을 상영합니다. 관람을 원하시는 분은 아래 내용을 살펴보시고 신청해주세요.


● 신청방법: https://goo.gl/forms/2ZoTOmivhTbeqQNY2 에서 양식 작성 

(선착순 마감이며 조기 마감될 수 있습니다. 마감시 구글 신청서 페이지가 닫힙니다. )

● 초대일시: 7월 11일(화) 오후 7시 30분

● 장소: 독립영화전용관 인디스페이스

● 부대행사: 상영 후 관객과의 대화






<호소런 Well, I have already lost patience>

2008|9min 20sec|color

몸과 마음은 모두 땀에 젖고, 입 안 가득히 촛불.

 


<출근 Way to Work>

2012|8min 8sec|color

매일 아침, 출근길에 한강을 건넜다. 

수많은 사람들 사이, 치열한 삶 속에서 한강은 너무 넓고 고요해 그 존재가 때론 초현실적으로 느껴진다. 

그 풍경을 바라보는 시간은 찰나에 가까웠지만 그 인상은 하루의 시작을 지배할 만큼 큰 것이었다. 

붙잡고 싶었던 시간의 파편들을 모아, 곁에 있으나 알아채기 힘들었던 안식의 빛을 불러내어 본다. 

 


<이빨, 다리, 깃발, 폭탄 Frequency Resonance>

2012|36min|color

라디오를 듣는다. 돼지들은 <돼지가 우물에 빠진 날>에 출연을 고사하고, 서울은 재개발에 여념이 없다. 

영사기가 돌아가기 시작하면 삼룡은 절규하며 불 속으로 뛰어든다. 

군부독재는 대학가요제를 만들고, 가요제에서 까에따노 벨로주가 노래한다. 

“이빨, 다리, 깃발, 폭탄 또는 브리짓 바르도.”

 


<양화 Willow Flower>

2013|7min 27sec|color

양화대교는 하지 않았어도 될 공사 때문에, 2년 동안 기형적인 ‘ㄷ’자 형태로 서 있었다. 

난데없이 한강 위에 등장하게 된 레이싱 트랙. 

이 으르렁대는 괴물은 밤마다 매혹적인 이미지들을 뱉어낸다.

 


<와이상 i-image>

2015|14min|Color + B&W

안토니오 그람시의 서신집 [감옥에서 보낸 편지]를 펼쳐 보니, 

오래전 와이상에게 받았던 에반게리온 그림엽서가 꽂혀있다. 

그람시가 에반게리온 애니메이션의 텅 빈 프레임들에 주목했던 것처럼, 

그는 와이상이 촬영한 영상들을 계속 돌려본다.

 


<순환하는 밤 Cyclical Night>

2016|17min|Color + B&W

시간은 이음매에서 어긋나고, 밤의 어둠 속에 유령이 다시 나타난다. 

Posted by indiespace_은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