웰컴 투 마이 필름 페스티발!

○ 기간 : 2008년 11월 6일(목) - 7일(금)
○ 장소 : 독립영화전용관 인디스페이스 (중앙시네마 3관)
○ 관람료 : 4,000원
(맥스무비, 인터파크, YES24 온라인 예매 가능)

○ 영화제 홈페이지  http://myfilmfestival.tistory.com/

 

크고 작은, 다양한 영화제를 꿈꾸는 이들을 위한 영화상영실무강좌의 일환으로 진행되는 ‘Welcome to my film festival’이 오는 11월 6일, 7일 양일간에 걸쳐 인디스페이스에서 열립니다. 짜잔!

영상미디어센터 미디액트에서 10주간의 강의를 거쳐 영화제 기획과 프로그래밍 및 실전 홍보까지 익힌 14명의 수강생들이 만든 영화제 ‘Welcome to my film festival’은  D.I.Y.(Do It Yourself) 영화제!! 영화제 실무 경험 전무, ‘관객’의 입장이 전부였던 14명의 일반인들이 ‘관객’이라는 수용적인 입장에서 벗어나, 직접 영화제 기획자가 되어 본인들이 꿈꾸는 영화제를 능동적으로 만든다니 흥미진진하지 않은가요

 
이토록 야심찬 프로그램!                                       

 ‘섹션1. 차별에 대한 이야기’는 ‘왜 (세상은) 그렇게 생겨처먹은거니?’란 슬로건으로 외모와 이를 둘러싼 <3 x FTM>(김일란,2008) 등 사회적 편견 및 차별을 다룬 작품을 상영합니다. ‘섹션2. 리얼인디무비의 발견’은 비영화과 출신 감독의 영화인 동시에 기존 영화제를 통해 소개되지 않은 작품을 대상으로 공모를 진행했으며, 그 중 4편의 단편을 <아스라이>(김삼력,2007)와 함께 상영합니다. ‘섹션3. 치정시대'는 정치를 뒤집어 사랑을 말하자는 취지로, <에로틱 번뇌 보이>(최진성,2005), <열애기>(안선경,2006) 등 달콤쌉싸름한 현실 속 다양한 사랑을 보여주는 작품을 상영한답니다.


기가 막힌 이벤트!                                                            

각 섹션별 상영 주제에 따른 다양한 부대행사 또한 기대하시라. ‘차별에 대한 이야기’ 섹션에서는 관객들에게 직접 만든 마스크를 증정하며 <에로틱 번뇌 보이> 상영 이후엔 ,이런저런 연애고민을 풀어놔보는 '최진성의 척척박사 연애상담소'가 진행됩니다. 얼쑤! 또한 상영관 앞에는 현장편집장비를 이용해 관객들이 영화제작을 간접적으로 체험해볼 수 있는 부스가 마련된다고 하니, 이 또한 절대 놓치지 마시길!

 
두근두근 영화제  ‘Welcome to my film festival’                                                         

정신없이 지나가버린 수업시간. 그동안 남몰래 쌓아올린 내공을 멋지게 펼쳐 보이겠다며 두 주먹 불끈 쥐고 기다리고 있는 이들이 무려 14명이나 된답니다. 이름만 들어도 벌써 두근두근 한 그 이름,  ‘Welcome to my film festival’  11월 6일, 그리고 7일! 인디스페이스로 오세요 :D

 

★ 상영시간표 

 11월 6일(목)  11월 7일(금)
 12:30       차별에 관한 이야기1-단편 (91분)   12:30         치정시대1-단편 (75분)
 14:30       리얼인디무비의 발견1-단편 (75분)  14:10          리얼인디무비의 발견2-장편 (85분)
 16:10       치정시대1-단편 (75분)   16:00         차별에 관한 이야기1-단편 (91분)
 17:50       차별에 관한 이야기2-장편(GV) (115분)   17:50         리얼인디무비의 발견1-단편(GV) (75분)
 20:30       치정시대2-장편(GV) (78분)   20:00         영화상영실무강좌 수료식


▷section1. 차별에 관한 이야기

s#1. 세상은 나에게 말한다. “넌 왜 그렇게 생겨먹었니?”
s#2. 오늘도 거울 속의 내 모습은 ‘난 왜 이럴까’ 고민하는 모습.
s#3. 나는 세상에게 말한다. “왜 세상은 이렇게 생겨처먹은걸까?”

겉으로 보이는 외모에서부터 성정체성까지 다양한 차이를 가진 우리들. 하지만 일상적인 편견부터 사회적인 차별에 이르기까지 세상은 우리 속 ‘다름’에 대해 여전히 관대하지 못하다, 그 현실 속에서 고민하고 저항하는 우리 모습을 영화라는 거울로 들여다본다.

차별에 관한 이야기1-단편 (91min)
<북두칠성>  감독 : 박매화 | 2006 |극 | 23min | DV
<마야거르츄>  감독 : 우보연 | 2007 |극 | 27min | DV
<나이프 스타일>  감독 : 여성여영상집단 움 | 2004 | 다큐멘터리 | 23min | DV
<마스크 속, 은밀한 자부심>  감독: 노덕 | 2005 | 극 | 18min | DV

 
차별에 관한 이야기2-장편 (115min)

<3xFTM> 감독 : 김일란 | 2008 |다큐멘터리 | 115min | DV | 12세 관람가


※ 주목! 이벤트

① 마스크 쓰고 영화 보기 :
차별에 관한 이야기 단편섹션을 관람하시는 관객에게 마스크를 드립니다.
② <3 x FTM> 다큐멘터리북 증정
11월 6일 목요일 4회차 17:50 <3 x FTM> 상영 후 GV 때 추첨을 통해 관객에게 <3 x FTM> 다큐멘터리북을 드립니다.

 

▷section2. 리얼인디무비의 발견

영화는 영화일 뿐이다. 그런데 왜 우리는 인디무비, 그것도 리얼인디무비를 찾아 나서게 된 것일까? 척박한 독립영화 제작 시스템 속에서 살아남고자 하는 이들을 발견하려 했다. 그리고 그들의 작품을 영화관에서 관객과 만나게 하고 싶었다. 여기에 우리는 아카데미즘의 범주 바깥에 있는 비영화과 출신의 감독들을 주목했고, 이들이 완성했지만 아직 관객과 만나는 기회를 갖지 못한 작품을 소개하려 한다. 영화는 영화일 뿐이다. 그러나 영화는 관객과 만날 때 비로소 완성된다.    

* 본 섹션의 단편상영작은 강좌 수강생들이 비영화과 출신 감독의 작품을 공모해 선정하였습니다.


리얼인디무비의 발견1-단편 (74min)

<The Band>  감독: 태소정 | 2008 | 극 | 19min | DV
<만남>  감독: 정원식 | 2008 | 극 | 27min | HDV
<부재중 통화 2건>  감독: 백종현 | 2008 | 극 | 6min | HDV
<우리 강아지>  감독: 안성용 | 2008 | 극 | 21min | DV


리얼인디무비의 발견2-장편 (85min)

<아스라이> 감독: 김삼력 | 2007 | 극 | 85min | HD

※주목! 이벤트

① 당신은 이 영화를 본 X번째 관객입니다
섹션 2 리얼인디무비를 관람하시는 관객의 티켓에 ‘당신은 이 영화를 본 X번째 관객입니다’ 라는 문구의 스탬프를 찍어드립니다. 그리고 11월 7일 4회차 상영(18:30) 이후에 마련된 단편섹션 감독들과 <아스라이> 김삼력 감독의 ‘오픈토크: 내게 있어 영화란’ 진행 이후 티켓 번호로 추첨을 통해 관객들에게 스폰지하우스 초대권과 한국독립영화협회 콘티북을 증정합니다.

② 나의 사랑, 나의 영화
감독들의 고된 제작 일지 등을 포함한 작품에 대한 비교적 자세한 정보를 실은 소책자를 관객들에게 드립니다. 단순히 영화를 관람하는 것으로 끝나는 것이 아니라 현실적인 영화 제작 환경에 대해 더 소개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입니다.

③ 나도 할 수 있어, 영화!!!
촬영 현장을 간접적으로 체험해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상영관 앞에서 노트북, 카메라, 블루매트를 이용하여 관객을 직접 카메라로 촬영한 후 영상을 찍어볼 수 있는 자리를 마련합니다. 최종 영상은 신청자에 한해 이후 이메일로 발송해드립니다.

▷section3. 치정시대

치정 [癡情] : [명사] 사랑하는 사이에 생기는 온갖 어지러운 정.

정치를 거꾸로 하니 치정. 그렇다면 정치적으로 혼란스런 이 시대에 차라리 치정을 보여주자. 그저 찐하고 달콤한, 가슴 설레는 사랑이 아닌, 속이 에이는 사랑을 보여주자. 세상살이에 찌들고, 관계에 찌들고, 얽히고설키고 표현하기 힘든 어지러운 정들. 이것이 현실이고 사랑하는 우리의 모습이다. 더 나아가 사회를 이루고 있는 일반적인 모습이 아닐까 한다. 지금 우리에게 가장 필요한 것은 ‘누군가를 사랑하는 마음’이 아닐까. 이젠 정치도 치정도 잘할 수 있어. 이제부터 진짜 잘할게!

 치정시대1-단편 (74min)

<바람이 분다>  감독: 이진우 | 2005 | 극 | 15min | DV
<열애기>  감독: 안선경 | 2006 | 극 | 16min | 16mm
<올드랭 사인>  감독: 소준문 | 2007 | 극 | 25min | HD
<이렇게는 계속 할 수 없어요>  감독: 윤성호 | 2005 | 극 | 22min | 35mm


 
치정시대2-장편 (78min)

<에로틱 번뇌 보이> 감독: 최진성 | 2005 | 극, 다큐 | 78min | DV

 
주목! 이벤트

① 척척박사 연애 상담소
11월 6일 목 5회차 20:30<에로틱 번뇌보이> 상영 후, ‘조낸 빡센 사랑’의 경험을 고백하는 최진성 감독의 연애 상담이 준비되어 있다. 더불어, 전문가의 상담이 필요한 관객들에겐 추첨을 통해 사주카페 이용권을 제공한다. 온갖 어지러운 情들에 대한 시시콜콜한 이야기, 기대해도 좋다.

 ② 꼬~옥 안아드릴게요!! 프리허그 이벤트
치정을 거꾸로 하면 정치가 된다는 가정 하에 에게 정치인들과 세상 사람들에게 사랑을 주자!! 그럼 진짜 잘 할지도 모른다. 그 방법으로 여러 인물 가면을 쓰고 프리 허그 이벤트를 한다.

 ③ 정을 나눠요~치정파이 나눔 이벤트
치정시대’ 섹션을 관람하는 모든 이에게 情의 대명사, 초코파이를 드립니다. 이름 하여, 치정파이

 영화상영실무강좌란?

독립영화전용관 인디스페이스와 영상미디어센터 미디액트가 공동으로 기획한 영화상영실무강좌는
독립영화처럼 쉽게 볼 수 없는 영화들을 보여주고자 하는 이들에게 영화 상영의 의미와 역사에서부터 작품의 프로그래밍, 상영회에 필요한 장비 시스템, 상영회를 알리는 다양한 홍보 방법과 기술 등에 대해 강의하고, 수료 영화제로 수강생들이  강좌 기간 동안 직접 기획한 영화제를 개최하는 상영 활동가 양성 강좌입니다.

 

 

 


 


  

Posted by indiespace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아시아영화펀드 쇼케이스 Asian Cinema Fund Showcase

[서울] 2008년 3월 7일~3월 20일
[부산] 2008년 3월 4일~3월 13일

주최 :
부산국제영화제, (사)한국독립영화협회
주관 : 시네마테크 부산, 독립영화전용관 인디스페이스
후원 : 영화진흥위원회

  ◆ AND 완성작_부산, 경남 프로젝트                                                  

<택시블루스> 감독 최하동하 (영산펀드, 2003)
<에로틱 번뇌 보이> 감독 최진성 (영산펀드, 2004)
<전장에서 나는> 감독 공미연 (영산펀드, 2005)
<코리안 돈키호테, 이희세> 감독 최현정 (유니코리아펀드, 2005)
<필승 Ver 2.0 연영석> 감독 태준식 (경성펀드, 2005)
<진옥언니, 학교 가다> 감독 김진열 (협성르네상스펀드, 2005)
<작은 여자, 큰 여자, 그 사이에 낀 남자 - 에피소드2> 감독 서동일 (유니코리아펀드, 2006)
<소리아이> 감독 백연아 (영산펀드, 2006)
<초롤케의 딸> 감독 박미선 (경성펀드, 2006)
<언니> 감독 계운경 (동의시네마펀드, 2006)
<무죄> 감독 김희철 (효원펀드, 2006)



사용자 삽입 이미지
택시 블루스 Taxi Blues
최하동하 |  2005 | 100min | DV | color | Korea

생계유지를 위해 택시기사가 된 다큐멘터리 감독의 삶에 대한 블루스이다. 택시에 탄 갖가지 인간 군상들에 대한 스케치와 그들과의 담담한 그리고 때로는 피곤한 소통이 한 축을 이루고 택시 안에서 바라보는 서울이라는 도시의 또 다른 얼굴이 다른 한 축을 이룬다. 폐쇄회로 카메라에 갇힌 이미지들과 그곳을 벗어나려는 이미지가 충돌하며 택시 기사의 고단함이 묻어난다.

◦ 감독 소개
<민들레>(99)로 부산국제영화제에서 운파상을 수상하였다. 그외 작품으로 <실연에 관한 짧은 필름>(96), <애국자 게임>(01) 등이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에로틱 번뇌 보이 Erotic Chaos Boy
최진성 | 2005 | 80min | DV | color | Korea

감독 자신이 일본의 여성 다큐멘터리 감독과 영화제에서 만나 서로에 대한 관심과 관계를 만들어가는 과정을 그린 극히 사적인 다큐멘터리다. 남과 여, 한국과 일본인의 ‘소통’이라는 큰 주제를 아주 사적인 사랑의 과정 속에서 담백하고 솔직하게 표현한 작품이다. 우리가 소통하는 방식, 타인에 대한 이해라는 것이 무엇인지 편안한 마음으로 돌아보게 된다.

◦ 감독 소개
<다세포소녀>(2006)의 시나리오를 공동으로 집필. <뻑큐멘타리-박통 진리교>(2001)로 한국독립단편영화제 우수작품상과 <그들만의 월드컵>(2002) 올해의 독립영화상 수상. 작품으로 <행복한 청소년 건강한 대한민국>(2002), <히치하이킹>(2004)등이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전장에서 나는 Battlefield Calling
공미연 | 2007 | 88min | DV | color | Korea

누구나 '전쟁에 반대한다'고 하지만 전쟁은 언제나 진행 중이다. 이라크, 팔레스타인 등 일상과 전장의 공간이 공존하는 곳에 사는 사람들과 그곳을 다녀온 한국 군인들의 이야기. 나와 무관하다고 생각하지만 너무나도 밀접한 현실을 담담한 터치로 보여준다.

◦ 감독 소개
1997년 서울영상집단 회원이 되어 다큐멘터리 <변방에서 중심으로>(1997)의 연출부를 지낸 것으로 시작으로, 서울영상집단의 여러 다큐멘터리에 연출부, 촬영 등을 맡았다. 첫 연출작 <녹색 발자국>(2001) 이후 여러 프로젝트에 연출 및 촬영으로 참여하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진옥 언니, 학교 가다 Jin-ok Sister Goes to School
김진열 | 2007 | 70min | DV | color | Korea

뇌성마비 장애인 김진옥 씨는 나이 마흔 살에 장애인을 위한 차량 봉사를 하던 지금의 남편을 만나 결혼했다. 그리고 세월이 흘러 어느덧 학부형이 된 김진옥 씨는 이제 자신의 일을 찾고 싶어 한다.

◦ 감독 소개
1999년 <여성장애인 김진옥 씨의 결혼이야기>를 만들며 다큐멘터리 제작을 시작했다. 이후 다큐멘터리 <땅, 밥 만들기>(2000), <잊혀진 여전사>(2004) 등을 연출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코리안 돈키호테, 이희세  Korean Don Quixote, Lee Hise
최현정 | 2006 | 63min | DV | color | Korea

어릴 적 반공웅변대회 스타였던 내가 해외민주투사인 이희세 선생님의 삶을 기록한다. 목적을 가진 만남의 시작이 순조롭게 진행되지는 않는다. 작업이 진행되면서 감독 자신의 변화가 작품에 드러나고, 한 길을 걸어온 노년의 화가의 삶을 통해 나 자신과 세상과의 관계 맺음에 대한 깊은 성찰을 하게 한다.

◦ 감독 소개
1979년생. 2002년 연출한 <평범하기>로 인디다큐페스티발 올해의 다큐상을 수상하고 부산국제영화제, 밴쿠버국제영화제 외 다수의 영화제에 초청되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필승 Ver 2.0 연영석 Phill Soong Ver 2.0 – The Song on the Road
태준식 | 2007 | 90min | HD(DV) | color | Korea

문화노동자이자 가수인 연영석. 그의 음악은 살벌한 신자유주의를 살아가는 많은 사람들의 고단함을 위로하지만 동시에 그 자신의 피곤한 삶과 현실을 구성한다. 고통과 위로가 공존하는 이 모순된 현실 속에 그래도 그는 뚜벅뚜벅 세상 속으로 걸어 들어가고 있다.

◦ 감독 소개
건국대학교 영화패 '햇살'에서 활동했고 노동자뉴스제작단에서 다큐멘터리 작업을 시작했다. <총파업 투쟁 속보>(1997), <인간의 시간>(2000), <마마노동자들>(2001), <우리 모두가 구본주다>(2005)등을 연출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무죄 Not Guilty
김희철 | 2007 | 60min | DV | color | Korea

1981년 진도조작간첩사건의 당사자들을 다룬 다큐멘터리. 일가 친척이 하루아침에 고정간첩단이 되어버린 침묵의 사건을 파고들면서, 상처와 분노와 회한의 목소리를 생생하게 들려준다.

◦ 감독 소개
<나의 아버지>(2001)를 연출하며 처음 다큐멘터리 작업을 시작했다. 두 번째 작품인 <진실의 문>(2004)은 2004년 인디다큐페스티발 개막작으로 선정되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소리아이 Lineage of the Voice
백연아 |  2007 | 100min | HD | color | Korea

소리하는 두 아이가 있다. 아버지의 못다한 꿈을 이루기 위해 소리를 배운 소년들의 삶은 사뭇 다르다. 헌신적인 아버지의 지원 속에 최고의 스승 밑에서 소리하는 소년과, 술과 푸념 속에 사는 아버지와 생계를 위해 공연을 하는 소년의 삶이 불편하게 서로 교차한다.

◦ 감독 소개
1999년부터 2001년까지 비디오 아티스트로 활동하며 실험적인 단편들을 만들었고, 2002년부터 다큐멘터리 연출을 시작했다. 편집작업에 참여했던 다니엘 고든 감독의 <어떤 나라 >는 제9회 부산국영화제를 비롯 각종 영화제에서 상영되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작은 여자, 큰 여자, 그 사이에 낀 남자-에피소드 2
Big Girl, Little Girl and a Guy in Between-episode 2

서동일 | 2007 | 80min | DV | color | Korea

독립영화 감독인 나에겐 7년 연상의 유명 만화가 아내 장차 현실과 다운증후군 딸 은혜, 이제 막 3살이 된 막내아들 은백이가 있다. 나는 늘 카메라를 옆에 끼고 살면서 우리 가족 내부의 다양한 고민과 갈등 상황을 적나라하게 담아냈다.

◦ 감독 소개
장애인의 성을 주제로 한 다큐멘터리 <핑크 팰리스>(2005)로 화제를 모았고, 자신의 결혼생활을 담은 가족다큐멘터리 <작은 여자, 큰 여자, 그 사이에 낀 남자>를 연이어 작업하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초롤케의 딸 Daughter of Chorolque
박미선 | 2007 | 90min | HD | color | Korea

볼리비아 광산촌의 여성들은 광산 안에서 노동하지 못하고 갱 밖에 버려진 돌덩이에서 소량의 주석을 캐내는 일을 해왔다. 그 금기를 깨고 광부가 되어 광부의 삶을 선택한 엄마들과 그들의 딸이 살아가는 이야기.

◦ 감독 소개
1996년부터 구성작가, 연출가, 촬영감독으로 방송 다큐멘터리 작업에 참여해 왔다. <맨홀 밑 아이들-몽골>(1998)이 제1회 대만 다큐멘터리영화제에 초청되었고, 2006년 HD 다큐멘터리 <소년광부 페드로-볼리비아>를 촬영, 연출하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언니 Unnie
계운경 | 2007 | 90min | DV | color | Korea

시행 이후 무수한 음모와 담론에 둘러싸인 성매매방지법. 그러나 정작 여성들의 이야기에 귀를 기울이려는 노력은 부족했다. <언니>는 어려운 상황과 여건 속에서도 탈(脫) 성매매를 선택하고 눈물 나는 긴 마라톤을 시작한 ‘언니’들의 이야기를 재조명하고자 한다.


◦ 감독 소개

1994년 단편영화 <거울 속에 내가 있다> 연출. 2001년 <팬지와 담쟁이>로 일본 야마가타 국제다큐멘터리영화제 넷팩상, 한국독립단편영화제 우수상을 수상했다. 여성부 지원으로 제작된 <나의 선택, 가족>(2004)은 메이드인부산영화제 폐막작 등으로 상영되었다.


Posted by indiespace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