때로는 강렬하고 때로는 희미하게..

죽음 앞에 놓여진 그들 각자의 심리 로맨스

        딱정벌레Beetles                    삶과 죽음의 경계에 스며진 불편한 진실이 드러난다!

Synopsis
20대 후반의 프리랜서 다큐멘터리스트 오두나는 인간의 뇌에 관한 의학 다큐멘터리를 제작하는 과정에서 뇌종양 수술의 권위자인 신경외과 의사 최명진을 만나게 된다. 뇌종양수술의 촬영 허락을 받고 그와의 인터뷰를 시작하게 되면서 두나와 명진은 서로에게 이끌린다.

아내와 자식이 있는 명진은 조금은 당돌하고 엉뚱한 면이 있는 두나에게서 자신의 모습을 발견하고 덧없는 욕정의 대상처럼 두나를 갈구하지만, 두나는 함께 미래를 꿈 꿀 수 없는 명진과의 절망적인 사랑 속에서 자살을 생각하게 된다.

한편, 두나를 중심으로 한 다큐멘터리 제작팀(Nowhere)은 뇌종양 수술 장면이 포함된 의학다큐멘터리의 편집과 동시에 딱정벌레에 관한 자연과학 다큐멘터리 제작에 들어가게 된다.
딱정벌레를 촬영하기 위해 숲과 초원, 늪이 있는 자연으로 떠나게 되는 Nowhere팀.
그 속에서 두나는 끈질긴 생명력을 지닌 딱정벌레를 통해, 명진이라는 존재가 자신에게 던져준 열정의 끝에 자리한 차갑고 공허한 마음에 비친 자연의 풍경들을 바라본다.

명진 또한 죽음의 공포에 앞서 자신에 대한 애증의 감정들을 말없이 표출하는 어머니를 바라보며, 두나와의 관계를 더 이상 지속하지 않기 위해 여러 가지 변명들을 만들어 놓는다. 두나는 이제 자신을 외면하는 명진의 감정을 확인하기 위해 마지막으로 명진을 찾아가지만,변한 것은 아무 것도 없다는 것을 깨닫는다. 결국 두나는 자살 결심을 굳히고, 실행의 순간만을 준비한다. 그리고 딱정벌레에 관한 촬영은 어려운 제작여건 속에서도 끝을 향해 간다.

스스로 죽음을 택하려는 두나와, 죽어가는 어머니 앞에서 무력감만을 느낄 수 밖에 없는 명진. 그리고 이 둘과 달리, 죽음의 고비에서 뇌종양 수술 권유를 거부하고, 삶의 마지막 시간을 채우기 위해 목적지도 없이 나아가는 명진의 환자, 희수.

각자의 방식으로 죽음의 공포와 삶에 대처하는 이들의 심리 로맨스가 펼쳐진다. 


About a movie 1

      관습적인 내러티브를 빗겨간 새로운 서사의 예술 영화!!                                                    
                   낭독과 방백, 연극적 요소를 통해 전달되는 심리 로맨스!!                                                          

영화 <딱정벌레>는 관습적인 내러티브와 다르게 시간의 층이 겹치면서 단절되고 순환되는 듯한 느낌으로 구성된다. 이러한 시도는 단순히 어떤 실체를 최종적으로 밝히기 위해 퍼즐게임처럼 펼쳐지는 내러티브의 시도와는 다르다. 주인공들의 낭독과 방백을 통한 연극적인 시도는 두 인물의 내면에 각기 다른 방식으로 존재하는 죽음의 공포와 삶에 대한 자세를 지켜보게 만든다. 이는 영화 속 주인공과 관객들이 정면으로 대면하게 만드는 것으로, 새로운 이야기 방식의 제시라고 할 수 있다. 현재의 예술영화가 요구하는 새로운 내러티브의 시도라는 점에서 <딱정벌레>는 기존의 독립영화와는 다르게 낯설지만 독특한 흥미를 불러일으킬 것이다.


About a movie 2


                                   끈질기게 살아남는 딱정벌레와 끊임없이 죽어가는 인간의 교차점!!                                     
                      삶과 죽음의 경계에서 울려 퍼지는 직관적인 진실!!                                                           

영화 <딱정벌레>를 구성하고 있는 픽션과 다큐멘터리는 각 장르의 특성이 말해주는 것처럼 꿈과 현실의 경계가 모호한 경계를 보여준다. 의미를 가장한 말과 이미지의 순환 속에서 전달되는 삶과 죽음에 대한 자세. 특히, 뇌종양 수술과 딱정벌레 채집을 통한 자연 생태에 관한 다큐멘터리 장면은 사실을 기록하고 해석하는 도큐멘트로써 객관적인 사실을 보여줌과 동시에, 주인공들의 내면에서 반응하는 주관적 이미지이자 삶의 울림을 대변한다. 이처럼 인간의 뇌와 딱정벌레의 딱딱한 껍질 안에 존재하는 물질의 유연성과 조직의 신비로움은 주인공들의 심리적 양상과 건조하게 만나, 허구적 진실의 불편한 낯설음이 아닌, 우리가 한번쯤은 직관적으로 느낄 수 있는 불편한 진실을 대면하게 함으로써 다시 보고 싶은 예술 영화로 관객들을 끌어당긴다.




Filmmakers

김은희 / KIM Eun-hee

1964년생으로 동국대학교 연극영화학과를 졸업한 후 연극<내일의 나라>를 연출하였다. 이 후 프랑스 파리 8대학 영화학부를 졸업한 후 파리 1대학에서 영화학 박사준비과정을 마쳤다. 2003년부터 2004년까지 전주국제영화제 프로그래머로 활동 하였으며 두 편의 중편영화를 연출하였다. <사물의 기억>(2003)은 2003년 서울독립영화제에서 영상자료원상을 수상하였으며, <세 개의 멜로>(2004)는 2004년 서울독립영화제에서 중편부문 우수상을 수상하였다.
그의 첫번째 장편인 <딱정벌레>는 2005년 CJ-CGV 디지털독립장편제작지원과 2006년 영화진흥위원회 독립영화제작지원작으로 선정되어 HD로 촬영된 작품이다.

Filmography
<휴일> (1984, 픽션, 16mm, 19min, b&w)
<평행선> (1985, 픽션, 16mm, 20min, color)
<사물의 기억> (2003, 픽션, DV, 30min, B&W)
2003 서울독립영화제 영상자료원상
<세 개의 멜로> (2004, 픽션, DV, 45min, color)
2004 서울독립영화제 중편부문 우수상
<딱정벌레>(2008, 픽션, HD, 105min, color, fiction)
2005 CJ-CGV 디지털장편영화 제작지원작
2006 영화진흥위원회 상반기 독립영화제작지원 지원작
2006 서울독립영화제 국내초청
2008 제3회 파리 한-불영화제 상영 Festival Franco-Coréen du Film 2008, France


Information

제목        딱정벌레
원제        Beetles
장르        로맨스
제작        마시멜로엔터테인먼트 & 프로젝트 날
배급        (주) 키노아이 DMC
상영시간    105분
촬영            HD
관람등급    15세 이상 관람가
작품정보        2005 CJ-CGV 디지털장편영화 제작지원작
2006 영화진흥위원회 상반기 독립영화제작지원 지원작
상영내역        2006 서울독립영화제
2008 제3회 파리 한-불영화제 상영

Cast
두나 역     윤미경
명진 역      김경익
재선 역     이응재
병수 역        마정필
미화 역        채세라
명진 어머니 역    이영란
전희수 역    김정난

Filmmakers
감    독    김은희
각    본        김은희
프로듀서    최욱, 전성권
촬    영    김대선
조    명    김계중, 유재규
편    집    김경진
미    술    서효정
음    악    이상진



Posted by indiespace

댓글을 달아 주세요


작품명 : 딱정벌레(죽음의 방식)
연    출 : 김은희
촬    영 : 김대선
주    연 : 김경익, 윤미경, 이영란, 김정난
상영시간 : 110min
규격 및 색채 : HD / 컬러
제작년도 : 2007년
장르구분 : 극영화

< 줄 거 리 >

이 영화는 <죽음의 방식 I, II, III >의 첫 번째로 부제는 ‘딱정벌레에 관한 연구’이다.
앞으로 만들고자 하는 죽음의 방식 삼부작에 등장하는 네 명의 인물 중 한 명인 20대 중반의 여자 오두나가 주인공이다.

20대 후반의 프리랜서 다큐멘터리스트 오두나는 인간의 뇌에 관한 의학다큐멘터리를 제작하는 과정에서 뇌종양 수술의 권위자인 신경외과 의사 최명진을 만나게 된다. 뇌종양수술의 촬영 허락을 받고 그와의 인터뷰를 촬영하게 되면서 두나와 명진은 서로에게 이끌린다.
아내와 자식이 있는 명진은 조금은 당돌하고 엉뚱한 면이 있는 두나에게서 자신의 모습을 발견하고 덧없는 욕정의 대상처럼 두나를 갈구한다. 두나는 함께 미래를 꿈 꿀 수 없는 절망적인 사랑 속에서 자살을 생각한다.
두나를 중심으로 한 다큐멘터리 제작팀(Nowhere)은 뇌종양 수술 장면이 포함된 의학다큐멘터리를 편집하면서 동시에 딱정벌레에 관한 자연과학 다큐멘터리의 촬영에 들어가게 된다. 두나는 창백한 수술실의 불빛 아래 수술을 집도하는 명진의 얼굴을 모니터로 바라보면서 딱정벌레에 관한 자료들을 읽어나간다.

Nowhere팀은 딱정벌레를 촬영하기 위해 숲과 초원, 늪이 있는 자연으로 떠난다. 끈질긴 생명력을 지닌 딱정벌레를 촬영하면서 두나는 명진이라는 존재가 자신에게 던져준 열정의 끝에 선 차갑고 공허한 마음에 비친 자연의 풍경들을 바라본다.
명진은 죽음을 앞둔 어머니가 죽음의 공포 속에서 자신에 대한 애증의 감정들을 말없이 표출하는 것을 바라볼 수밖에 없다. 그는 두나와의 관계를 더 이상 지속하지 않기 위해 자신 속에 여러 가지 변명들을 만들어 놓는다.

두나는 이제 자신을 외면하는 명진의 감정을 확인하기 위해 마지막으로 명진을 찾아간다. 변한 것은 아무 것도 없다. 두나는 자살하기로 결심하고 실행의 순간을 준비한다. 그리고 딱정벌레에 관한 촬영은 어려운 제작여건 속에서도 끝을 향해 간다.
두나는 청산가리를 구입하고 죽음으로 들어갈 수 있는 문턱에 서 있다. 명진은 생존 가능성이 희박한 어느 사고 환자의 뇌수술을 집도하면서 두나를 생각한다. 환자의 심장은 멈추고 명진은 두나를 다시 찾아가기로 결심한다.
 
한편 40대의 독신여자 희수는 명진의 뇌종양 수술 권유를 거부하고 퇴원한다. 삶의 마지막 시간을 병원에서 보내고 싶지 않은 희수는 병원을 나와 무작정 차를 몰고 서울을 빠져나간다. <죽음의 방식 I>은 목적지도 없이 차를 몰고 무작정 국도를 달리는 희수의 얼굴에 지나가는 미묘한 감정의 흐름을 보여주면서 끝난다.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