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Community/관객기자단 [인디즈]

[인디즈] 공범자들을 기억할 목격자들 <공범자들> 인디토크 기록

by indiespace_은 2017. 9. 22.

공범자들을 기억할 목격자들  <공범자들>  인디토크 기록


일시 2017년 9 3일(일) 오후 4시 상영 후

참석 최승호 감독

진행 정봉주 전 국회의원







*관객기자단 [인디즈] 남선우 님의 글입니다.




현재 <공범자들>은 우리 사회에서 가장 뜨거운 문제들과 함께 살아있는 영화다. 이제 <공범자들>은 어디로 향할 수 있을까? 정봉주 전 의원의 유쾌하고도 예리한 진행과 함께 최승호 감독이 그 방향성을 찬찬히 풀어내주었다. 





정봉주(이하 정): 여기 계신 분들, 아마 촛불 광장에 적어도 한 번 이상 나가셨을 거예요. 안다고 생각했지만 그들이 오랫동안 싸울 때 좀 무관심했구나 하는 생각에 많이 죄송한 마음이 들었어요. 이용마 기자님이 투병 중이라는 소식은 기사로 알고 있었는데, 막상 보니까 먹먹했어요. 



최승호(이하 최): 이용마 씨가 복직을 해서 돌아갈 수 있는 날이 빨리 온다면 치료에도 굉장히 좋은 영향을 주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해직자와 MBC 구성원들의 가장 큰 바람은 이용마 씨가 돌아가서 기자로 자리에 앉고 그 뒤에 회복이 되어서 리포트 하는 모습을 보는 것이죠.



정: 영화를 전체적으로 보니 권력을 잡은 자들도 나쁜데, 옆에 있는 부역자들이 더 나쁘더라고요. 참 인내심을 갖고 취재를 하셨어요. 저 같으면 카메라를 확 집어던질 것 같은데. 지금 김장겸 사장 같은 경우 입을 딱 다물고 안에 있는 본성을 드러내지 않고 살다가 사장을 시켜주니 정말 희대의 부역자로 최선을 다했고. 그런데 어디 갔대요?



최: 저도 몰라요.(웃음) 도망을 잘 다니는 것 같아요. 안광한 사장도 어디 있는지 찾아내느라 시간이 상당히 걸렸거든요. 결국 찾았죠. 주변에서 이 사람이 나와 있다고 연락을 해줘서. 바로 여기 종로에 있는 오피스텔에 있었는데 저희가 계속 찾아가니까 거기에 계시던 한 분이 묻더라고요. 안광한 사장과 같은 층에 있는 이웃이었고 마침 <자백>을 보셨더라고요. 저한테 굉장히 호의적으로 “힘드신 일 있으세요?” 하고 물으시기에 자초지종을 말씀 드렸더니 (안광한 사장이) 언제 나오는지 연락을 드리겠다며.(웃음)



정: 이번 영화 잘 만드셨어요. 재미도 있고, 연기도 잘 하시고.(웃음)



최: 저는 연기는 아니고. 역시 이명박 배우... 이런 분들이 연기를 잘한 탓이죠.



정: 마지막의 혓바닥 신공. 못 쫓아가겠어요. 절정고수!



최: 그분은 정말 방송사의 사장 출신, 그리고 현직 사장들과도 구별될 정도로 유체이탈 화법 신공이 대단한 분이에요.



정: “김재철 누구예요? 그 사람이 알아서 했겠지.”



최: 저한테 요새 뭐하냐고 물어볼 정도니까 굉장히 여유작작하죠.





정: 많은 분들이 이번 영화 호평을 해요. 



최: 재미있다는 말씀, 기가 막힌다는 말씀을 많이 하시더라고요. KBS, MBC라는 대한민국 공영방송 경영진이 어떻게 저렇게 무책임할 수가 있느냐, 몰상식할 수가 있느냐. 굉장히 많이 놀라시는 것 같아요.



정: 김장겸 사장 체포영장 발부된 원인은 뭐죠?



최: 특별 근로 감독 끝에 부당 노동 행위가 발견이 돼서 그걸 조사하려고 했는데 세 번에 걸쳐서 조사에 불응했기 때문에 법의 절차에 따라 한 거죠.



정: 체포영장 발부됐다고 해서 구속되는 건 아니죠?



최: 그건 아닙니다.



정: 48시간 조사를 하고 불법적 요소가 확인이 되면 구속영장 청구하고. 아주 당당하고 멋진 기자처럼 보이더니 체포영장 발부되자마자 연기처럼 사라졌어요.



최: 더 웃기는 것은 자유한국당에서 김장겸 씨하고 자기들이 한 몸이다 선언하면서 보호하겠다고 나선 것이죠. 홍준표 대표가 언론 장악이라는 식으로 왜 김장겸에게 체포영장을 발부 하냐는 이야기를 했어요. 홍준표 대표가 2008년 정연주 사장에 대한 체포영장을 왜 발부하지 않느냐며 검찰을 압박하고, PD수첩 제작진에 대해서도 빨리 체포하라고 그랬던 사람이죠. 요새 그때의 발언 내용이 기사화되어 나오고 있어요. 그런데 뭐 별로 부끄러워하는 스타일은 아니니까...





정: MBC는 파업에 들어가죠?



최: 김장겸 사장이 퇴진할 때까지 계속되지 않을까 싶은 생각이 들어요. 만약 그 사이에 김장겸 씨가 체포되고 조사 내용 검토 끝에 구속이 된다면 파업을 어떻게 할 것인가에 대한 고민을 해야겠죠.



정: 구속이 되면 자동 해임되는 건가요?



최: 꼭 그런 건 아니에요. 문제는 김장겸 씨가 설사 없어진다 하더라도 지금 방송문화진흥위원회(이하 방문진)가 그대로 있는 한, 고영주라는 분이 이사장이잖아요. (영화에서) 애국시민들은 MBC가 공정방송하고 있다고 말한다고 이야기하셨던 분. 그 분이 지금 방문진 이사장이고 그 분과 똑같은 성향을 갖고 있는 또 다른 다섯 사람이 있어요.



정: 총 여섯 명이죠. 아홉 명 중에.



최: 고영주와 또 다른 한명의 이사, 그 둘 정도가 없어져야 숫자 적으로 김장겸이든 누구든 해임시킬 수 있는 정족수가 되는데 만약에 김장겸 씨가 해임이 된다고 하더라도 김장겸 투(two)를  금방 선임할 수 있는 거거든요, 지금 상황에서는.



정: 방문진의 불법적 요소는 없나요?



최: 많죠. 그동안 MBC에 대한 관리감독을 제대로 하지 않았고 고영주 이사장 같은 경우는 형사적으로 문제가 될 만한 일들도 있고요. 지방사 사장으로부터 골프 접대, 선물 받고 해서 아주 지저분하게 제기되는 문제들도 있어요. 그래서 아마 정상적으로 처리를 하면 충분히 합법적으로 가능할 것으로 저희는 예상하고 있습니다.



정: 노조에서 고영주 이사장에 대해 지금 말씀하셨던 부분, 배임이나 횡령 혐의에 대해서 고발할 수 있잖아요?



최: 예. 고발할 수 있는 부분이 있죠. 고영주 이사장이 사장 후보자를 면접하면서 그 사장 후보자에게 노조원 신분을 유지하는 기자와 앵커들 그대로 두면 되겠느냐, 이런 식으로 얘기를 한 것도 있고요. 녹취록이 나왔어요. 사실상 부당노동 행위에 해당되는 부분입니다.



정: 그러면 이렇게 되는 거네요. 첫 번째 사안이, 지금 김장겸이 스스로 물러나는 것. 고영주 이사장이 문제가 있고, 거기에 연루된 사람들 한두 명 정도가 물러나고, 다시 임명이 되고, 구성원이 바뀐 상태에서 새로운 사장이 임명되어야겠네요. 어쨌든 MBC가 김장겸 사장 체포영장이 발부됐다고 해서 쉽게 해결될 문제는 아닙니다. 그러니까 국민들이 조금 더 관심을 갖고 격려를 해줘야 할 것 같습니다. 제일 중요한 건 <공범자들>을 많이 보고.(웃음) 



: 어떻게 보면 KBS, MBC가 다시 파업에 들어갈 수 있게 된 것도 촛불시민 여러분들이 KBS, MBC를 다시 회복시켜야 되겠다는 쪽으로 여론을 바꿔주셨기 때문에 가능한 겁니다. 만약 파업에 들어가는데 시민들이 ‘저놈들 잘 먹고 잘 살았잖아’라는 반응을 보인다면 어떻게 하겠습니까. 김장겸 임기가 2년 반이나 남았는데 MBC가 계속 태극기 부대의 진영이 된다고 하면 끔찍한 일 아니겠습니까? 저는 그 과정에서 <공범자들>을 보신 분들이 목소리를 많이 내주시면 좋겠습니다. 무엇보다 주변에 있는 약간 보수적인 분들 모시고 와서 <공범자들> 한 번씩 보여드리세요. 그분들에게 이렇게 말씀하세요. 이 영화의 내용 중에 사실이 아닌 것은 하나도 없다고요. 다큐멘터리이기도 하고 이 영화는 상영금지가처분신청을 받았지만, 법원에서 일일이 사실관계를 따져보고 기각을 시킨 작품입니다. 다 사실이니까 여기 나오는 내용은 그대로 받아들여도 된다고 말씀하시면서 영화를 함께 보면 좋겠습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