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
가 끝난, 연애가 처음인,
  연애가 울렁이는, 연애가 서투른,
 연애가 피곤한, 연애가 행복한, 연애가 끝나가는,
    그리고 여~전히 '연애'하는,
그들과 그녀들에게 전하는
11편의 러브 바이러스, <연인들>


김종관 단편 콜렉션 <연인들>

감독과의 대화

12월 5일 (금) 저녁 6:50 상영 후
김종관 감독
& <올가을의 트렌드>의 배우 설창희 & <메모리즈>의 배우 김아림

12월 6일 (토) 오후 12:10분 상영 후
김종관 감독
& <헤이 톰>의 배우 김가은

12월 7일 (일) 오후 2:00 김종관 단편전 상영 후
김종관 감독
& <사랑하는 소녀>, <올가을의 트렌드>의 배우 설창희

12월 7일 (일) 오후 4:20 연인들 상영 후
김종관 감독
& <폴라로이드 작동법>의 배우 정유미



Posted by indiespace

댓글을 달아 주세요

김종관 단편전
사라지는 순간들                                                                                               

상영일시: 2008년 12월 7일 (일) 오후 2:00
상영시간 : 100분
관람등급 : 15세 이상 관람가

                                                                                                                                                                        


사랑하는 소녀 Tell Her I Love Her
2003 | DV | color | 19min 50sec
출연: 홍윤정,설창희

제2회 CJ아시아인디영화제 (2005)
제3회 트멍영화제 경쟁부문 (2004)
제8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 판타스틱단편걸작선 부문 (2004)
제5회 전주국제영화제 단편영화 비평가주간 (2004) 
                                                                                                             서울독립영화제 경쟁부문 (2003) 
                                                                                                             인디비디오페스티벌 (2003) 

 
시놉시스
소년소녀의 힘든 하루, 거리에 놓여진 소년소녀가 겪는 여섯시간 동안의 로드무비입니다.
 
연출의도
사라지는 것들, 그리고 그러한 부재로 인한 두려움,
그런 것들에 관한 이야기입니다.



엄마 찾아 삼만리

2005 | DV | color |  44min

시놉시스

“사요나라 서울, 사요나라 아버지…” 노트북 사기 판매로 돈을 모으는 고등학생 종환과 그의 친구 영수. 종환은 돈을 벌기 위해 일본으로 떠난 엄마를 만나러 가기 위해 여비를 모으는 중이다. 시장에서 태극기를 파는 아버지의 피곤함과 아무런 의미도 찾을 수 없는 학교 생활에 지친 종환에게 서울(집)의 의미는 아무것도 없다. 반면 단지 엄마가 있으리라는 기대에 일본이라는 나라는 종환에게 알 수 없는 이상향으로 느껴진다. 일본으로 떠나기 위해 마지막 작당을 꾸미는 종환과 영수. 날것으로 보여지는 소년의 성장통이 가슴 아프게 다가오는 영화.




기다린다 Waiting

2007 | DV  | color | 24min
출연: 정대훈, 권다현

제7회 미장센단편영화제 사랑에관한짧은필름부문 (2008)
제37회 로테르담국제영화제 단편경쟁부문 (2008, 네덜란드)
제8회 전주국제영화제 숏!숏!숏! (2007) 

 
시놉시스
혼자 여행을 하던 윤희는 지방 어느 역전에서 만난 소년 운철에게 호의를 베푼다. 하지만 운철의 관심이 불편하기는 하다. 
 
연출의도
보려는 것과 보지 않으려 노력하는 것.



침묵의 대화

2006 | DV | Color | 11min 
     
시놉시스
보이지 않아도..들리지 않아도..그들만의 비밀의 속삭임

연출의도
모든걸 감싸고 풍성하게 할 수 있는 그들의 사려깊음..

 

Posted by indiespace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