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영옥5

[인디즈] 아버지와 '다훈이들' '페미니즘 시각으로 보는 다큐멘터리' <난잎으로 칼을 얻다> 대담 기록 아버지와 '다훈이들' 페미니즘 시각으로 보는 다큐멘터리 대담 기록 일시 2017년 5월 20일(토) 오후 7시 30분 상영 후참석 임경희 감독, 김영옥 생애문화연구소 옥희살롱 대표진행 강유가람 감독 ( 연출) *관객기자단 [인디즈] 김은정 님의 글입니다. 아버지의 오랜 역사를 담은 책이 완성되기도 전에 아버지는 그녀에게 연락을 취해왔다. ‘시력이 점점 떨어져가 내가 끝마칠 수 없을 것 같은 이 책을 네가 완성해 줄 수 있겠냐’고 하면서. 처음에는 단순히 학자로서 아버지의 부탁이라고 생각했지만, 그와 함께 떠난 여행에서 그녀는 단순히 학자로서 뿐만 아니라 아버지로서, 한 인간으로서의 그를 마주한다. 그리고 이제는 그를 조금이나마 이해할 수 있을 것 같다고 우리에게 이야기한다. 상영 후 강유가람 감독의 진행.. 2017. 5. 31.
[발제문] 페미니즘 시각으로 보는 다큐멘터리 <난잎으로 칼을 얻다> 난잎과 칼의 변증법적 동행을 느끼고 사유하다 김영옥 (생애문화연구소 옥희살롱) 영화 를 처음 볼 때 내 지각은 역사와 정치 쪽으로 기울어 있었다. 그런데 두 번째 보면서 나는 이북출신 실향민/이주민이었던 ‘나의 아버지나 어머니’의 삶 이야기가 어렴풋이 함께 들리고 보이는 것을 느꼈다. 특히 아버지의 딸이었던 나는 정다훈 씨가 아버지와 나누는 모든 것들에 깊은 공감과 부러움을 느끼지 않을 수 없었다. 아버지와 내가 이북을, 만주를, 중국을 함께 여행했다면 아버지는 그곳을 내게 어떻게 설명하셨을까. 이 영화는 딸이 오랫동안 불화했던 아버지를 이해하는 동시에 그 아버지가 남한의 지식인으로 성장하면서 품었던 신념과 꿈, 세계관을 이해하는 여정을 보여준다. 여성주의 인식론은 지식체계가 특정 언어주체들(현실 속에서.. 2017. 5. 31.
<눈길> 상영일정 & 이벤트 _4월 12일 종영 3월 16일(목) 11:003월 17일(금) 13:003월 19일(일) 15:003월 20일(월) 13:003월 21일(화) 15:003월 22일(수) 11:003월 23일(목) 19:303월 24일(금) 15:003월 26일(일) 19:203월 28일(화) 13:003월 29일(수) 11:003월 30일(목) 17:004월 1일(토) 12:304월 3일(월) 11:004월 5일(수) 17:104월 10일(월) 10:304월 12일(수) 17:10 종영 예매하기 ● 맥스무비 http://bit.ly/9BCgci● 예스이십사 http://bit.ly/an5zh9● 네이버 http://bit.ly/OVY1Mk● 다음 http://bit.ly/1srfYBx 이벤트 온라인 예매 후 을 관람하시면 추첨을 통해 마.. 2017. 2. 16.
[03.01] 눈길_예고편 INFORMATION 제 목 | 눈길장 르 | 감동 드라마감 독 | 이나정출 연 | 김영옥, 김향기, 김새론, 조수향, 서영주, 장영남공동제공 / 배급 | ㈜엣나인필름, CGV아트하우스제 작 | KBS 한국방송공사러닝 타임 | 121분개 봉 | 3월 1일등 급 | 15세 이상 관람가 SYNOPSIS “난 한번도 혼자라 생각해본 적 없다. 네가 살아야 내도 산다.” 1944년 일제강점기 말, 가난하지만 씩씩한 ‘종분’과 부잣집 막내에 공부까지 잘하는 ‘영애’ 같은 마을에서 태어났지만 전혀 다른 운명을 타고난 두 소녀. 똑똑하고 예쁜 영애를 동경하던 ‘종분’은 일본으로 떠나게 된 ‘영애’를 부러워하며 어머니에게 자신도 일본에 보내달라고 떼를 쓴다. 어느 날, 어머니가 집을 비운 사이 남동생과 단 둘이 집을 .. 2017. 2. 16.
[03.01] 눈길 | 이나정 INFORMATION 제 목 | 눈길장 르 | 감동 드라마감 독 | 이나정출 연 | 김영옥, 김향기, 김새론, 조수향, 서영주, 장영남공동제공 / 배급 | ㈜엣나인필름, CGV아트하우스제 작 | KBS 한국방송공사러닝 타임 | 121분개 봉 | 3월 1일등 급 | 15세 이상 관람가 SYNOPSIS “난 한번도 혼자라 생각해본 적 없다. 네가 살아야 내도 산다.” 1944년 일제강점기 말, 가난하지만 씩씩한 ‘종분’과 부잣집 막내에 공부까지 잘하는 ‘영애’ 같은 마을에서 태어났지만 전혀 다른 운명을 타고난 두 소녀. 똑똑하고 예쁜 영애를 동경하던 ‘종분’은 일본으로 떠나게 된 ‘영애’를 부러워하며 어머니에게 자신도 일본에 보내달라고 떼를 쓴다. 어느 날, 어머니가 집을 비운 사이 남동생과 단 둘이 집을 .. 2017. 2. 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