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심을 담아 위로한다는 것  <눈꺼풀>  인디토크 기록


일시 2018년 4월 11일 오후 7시 30분 상영 후

참석 오멸 감독ㅣ배우 이상희

진행 곽명동 마이데일리 기자











*관객기자단 [인디즈] 최대한 님의 글입니다. 




벚꽃이 피고 지기를 4번을 반복하고 나서야, 비로소 극장의 스크린에서도 세월호참사의 아픔을 함께 할 수 있게 되었다. ‘세월호’ 4주기를 앞두고 개봉한 <눈꺼풀>은 하나의 문학 작품처럼, ‘오멸감독만의 상징과 은유를 통해 담담히 희생자들의 상처를 위로한다. 스크린을 통해 그들의 아픔을 공유하는 소중한 시간을 마친 후, ‘오멸감독, ‘이상희배우, ‘곽명동기자와 함께 영화에 대한 이야기를 나눌 수 있는 시간을 가졌다.

 

 






곽명동 기자(이하 곽명동) : <눈꺼풀>은 가슴을 울리는 한편의 진혼곡 같은 영화라고 생각합니다. 영화가 굉장히 시적이고, 상징적으로 보여주는 부분이 많은데, 관객들이 궁금한 점들이 많을 것 같습니다. 기존에 감독님은 영화에 대한 해석을 하는 것을 별로 안 좋아한다고 들었는데요. 최근에 이에 대한 생각이 바뀌셨다고 들었습니다. 이 변화에 대한 특별한 계기가 있으신가요?

 

오멸 감독(이하 오멸) : 이에 대해 두 가지 이유가 있는데요. 첫째로 <지슬>이란 영화는 제주 4.3사건의 학살을 다룬 영화고, <눈꺼풀> 역시 또 다른 형태의 학살을 다뤘다고 생각해요. 이 영화들이 개인적인 목적의 영화라기보다 사회적인 내용에 대해 이야기 하고자 하고, 이 영화에 대해 설명하는 것 또한 제 자신의 책임이라는 생각을 최근에 했어요.

둘째로 지난 부산국제영화제에서 제 영화를 상영한 후 화장실에서 관객들이 하는 이야기를 우연히 들었는데요. 화장실에 있는 한 일행이 감독 자기도 모르면서이런 식으로 이야기를 하더라고요. 이를 계기로 영화에 대해 열심히 설명을 하고자 합니다. (웃음)

 

곽명동 :  이상희 배우님과는 어떻게 함께 작업하게 되셨는지요?

 

오멸 : 제가 제작한 영화 중에 <뽕똘>이라는 영화가 있는데요. 여기에 출연한 김민혁 배우가 이상희 배우를 적극적으로 추천했어요. 이후 이상희 배우에게 연락을 했고, 세월호 참사의 희생자를 위로하는 <눈꺼풀>이라는 영화를 만들고자 한다는 이야기를 했어요. 또한 <눈꺼풀>을 찍는 과정이 열악할 것이라고도 이야기했는데, 이에 대해 이상희 배우가 너무 흔쾌하게 수락하더라고요. (웃음)

 

곽명동 : 이상희 배우님은 촬영에서 어떤 부분에 중점을 두고 연기하셨는지요?

 

이상희 배우(이하 이상희) : 일단 제가 현장에 갔을 때, 함께 일하는 스탭들한테 느끼는 게 정말 많았어요. 여기 있는 사람들의 세월호 참사에 대한 진심을 느끼고, 이 마음에 누가 되지 않고 보탬이 되어야겠다고 생각했어요. 현장에서 감독님은 저한테 구체적인 디렉션을 주시기보다 함께 섬 주변의 환경에 귀를 기울이도록 해주셨어요. 하루는 <눈꺼풀>이 불교 영화는 아니지만, 각자의 마음에 부처를 찾아보자고 저를 포함한 현장에 있는 모든 사람들한테 2시간 정도의 시간을 주셨어요. 이런 방식으로 하나에 대해 모두가 함께 생각하고 이야기를 나누면서 연기의 방향성을 잡았던 것 같아요 

 

 


 

곽명동 : 이번 영화 <눈꺼풀>은 감독님이 촬영도 같이 진행 하셨는데요. 촬영을 하시면서 어떤 점에 중점을 두셨는지요?

 

오멸 : 저는 <눈꺼풀>에서 공간도 배우라는 관점에서, 공간에 대한 이야기를 들으려고 노력했어요. 그리고 이 영화에서 공간, 즉 섬 안에 있는 생명들을 미물이 아니라 우리와 함께 환경을 공유하는 동등한 존재로서 바라보려고 했어요.

 

이상희 : 제가 촬영 현장에 도착 했을 때, 제일 먼저 하셨던 이야기도 비슷했어요. ‘이 섬 안에 있는 어떠한 생명도 죽지 않았으면 좋겠다.’ 

 

 

곽명동 : 관객의 입장에서 이상희 배우님은 이 영화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이상희 세월호 참사를 겪은 동시대의 사람이자 참사를 바라본 사람으로서 말하기가 너무 버거워요. 이에 대해 이야기를 할 때마다 죄스럽고, 죄송하다는 마음이 드는데요. <눈꺼풀>을 기술 시사에서 처음 봤었을 때, 조금이나마 유족들에게 위로를 건넬 수 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어요.

 

 

곽명동 : 영화에서 라디오가 자주 등장하는데요. 라디오에서 세월호 참사 뉴스가 나오는 씬에서, 많은 사람이 죽었다는 이야기가 흘러나오잖아요? 이 때 구체적인 수치가 나오지 않습니다. 이에 대해 특별한 의미가 있을까요?

 

오멸 일단 세월호 참사 당시 상황을 그대로 묘사하려고 했어요. 실제로 한 뉴스에서 구체적인 수치 대신 '많은 사람이 죽었다'고 말하는 것을 보았습니다. 또 특정한 몇 명 뿐만 아니라 그들을 둘러싼 많은 이가 죽은 사건이라고 느끼기도 했기 때문입니다. 주변의 많은 분들이 세월호에 대한 직접적인 언급이 이 영화의 여러 상징들을 반감시킬 수도 있을 것 같다는 이야기를 하시더라고요. 저는 개인적으로 100년 후의 사람들이 영화를 봤을 때, <눈꺼풀>이라는 영화가 사실에 근거한 것이라는 표현되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그 장면은 세월호에 대한 직접적인 언급을 하는 장치이기도 해요.

 

 



관객 : 영화를 보기 전에 감독님이 하신 인터뷰를 찾아봤는데요. 세월호 참사 직후에 촬영을 시작하시고 2015년에 완성하셨다는 이야기를 접했습니다. 개봉하기까지 텀이 좀 긴데, '그 사이에 영화가 늙었을 수도 있다'는 이야기를 하셨더라구요. 어떤 말씀이었는지 궁금합니다.

 

오멸 : 최근에 기술 시사회를 하면서 오랜만에 영화를 다시 봤는데요. 영화 제작과 개봉 사이에 세월호 관련해서 다양한 사건들이 밝혀졌어요. 제가 찍을 때는 참사 직후 시신을 수습하는 시기였고, 저의 감정도 격했었어요. 그리고 3년의 시간동안 많은 상황이 변했으니 영화가 늙어간다는 감정이 느껴졌어요.

 


관객 : 영화에 이 상당히 많이 등장하는데요. 뱀이 하나의 상징성을 띄고 있다고 생각하는데, 어떤 의미가 있는지 궁금합니다.

 

오멸 : 보통의 텍스트에서 은 인간에게 죄의식을 주는 동물로 표현되는 경우가 많은데요. 욕망과 원죄를 이야기 할 때 상징적으로 중요한 의미로 작용할 수 있다고 생각했어요. 또한 뱀은 보통의 사람들에게 두려움의 대상이지만, <눈꺼풀>에서 노인에게는 함께 이불을 덮고 있고, 함께 존재 한다는 점에서 친구의 역할을 하고 있어요. 즉 보통의 사람에게는 뱀은 불편한 존재이지만, 노인한테는 이 또한 받아들이고 어우러진다는 것을 표현하고자 했어요.

 

 

관객 : <지슬><눈꺼풀>처럼 참사를 다룬 작품을 만들 땐 특정한 사건을 어떻게 윤리적으로 담아낼 지 많은 고민을 하셨을 것이라고 생각하는데요. 작품의 윤리성에 대한 감독님의 가치관이 궁금합니다.

 

오멸 윤리적인 문제는 노력해서 되는 것은 아니라고 생각해요. 노력하는 것은 가식적인 작업 속에서의 변화밖에 되지 않고, 평소의 삶이 이를 결정한다고 생각해요. 영화 안에서만 윤리적이지 않고, 평소의 삶 자체에서 윤리성을 찾아가는 것이 영화를 만들면서 가장 중요한 숙제인 것 같아요. 영화를 만들면서 텍스트가 윤리적인지 아닌지를 변증하는 순간 영화를 위선으로 찍을 수도 있겠다는 생각을 합니다.

 

 

관객 : 영화에서 전화기가 등장하는 씬이 많은데요. 영화에서 노인은 이 전화기를 상당히 이기적으로 사용하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노인은 누군가에게 전화를 거는 것을 목적으로 전화기를 사용하기는 하지만, 걸려오는 전화는 받지 않는데요. 이러한 텍스트에 어떠한 의미가 있을지 궁금합니다.

 

오멸 : 일단 노인이 존재하는 공간은 실존의 공간성을 가지고 있지 않는 현실과 죽음의 가운데 있는 공간이라고 생각했어요. 노인이 전화를 해서 바다에 무슨 일이 있다고 실존의 공간에 이야기하지만 현실에서는 어떤 반응도 보이지를 않아요. 반면 노인에게 걸려오는 전화는 망자들의 전화인데, 이 슬픔은 노인은 피하고 싶고 더 이상 전화가 오지 않았으면 하는 바람이 간절했다고 생각해요.

 






곽명동 : <눈꺼풀>을 보면서 참 많은 생각들을 하게 되는데요. 저희 모두가 세월호 희생자들을 잊지 않고 사회적 시스템을 바꿔 나가서 더 이상 이런 참사가 발생하지 않도록 노력해야한다고 생각합니다. 이게 저희가 최소한으로 해야 하는 역할이 아닌 지라는 생각이 듭니다. 오늘 자리 마무리하기 전에 간단하게 인사 한 번씩 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이상희  늦은 시간 여기까지 와주셔서 감사드려요. 열악한 상황에서 촬영했지만, 아이러니하게도 이 촬영이 기억 속에 가장 많이 남고 저에게 정말 행복한 시간이었습니다. 촬영 현장에서 함께 슬퍼했고 이 진심을 전하고자 노력했기에 이 진심이 희생자를 비롯한 많은 사람들에게 전해졌으면 해요. 또한 세월호 참사에 대한 이러한 상처가 다시는 일어나지 않았으면 합니다.

 

오멸 : 일단 이렇게 극장에 와서 함께 영화 봐주셔서 정말 감사합니다. <눈꺼풀>과 함께 개봉하는 영화 중에서 세월호 참사를 다루는 <그날, 바다>라는 영화가 있어요. 두 영화가 다루는 우리 시대의 아픔을 함께 공유하고, 또다시 이러한 아픔이 재발하지 않았으면 합니다.

 



 





4월 중순에 이르러 또다시 봄은 만개했다. 시간이 흐르고 아픔의 기억이 희미해지던 찰나, 만개한 봄의 평범한 일상 속에서 불현듯 괴리감이 가슴을 짓누른다. 이렇게 <눈꺼풀>은 관객들에게 이 최소한의 죄책감과 연민을 상기 시켰다. 또다시 시간은 흐르고 아픔의 기억은 희미해지겠지만, 가슴 한편에 이 아픔과 세월호참사의 희생자들을 기억해야 할 것이다.






Posted by indiespace_한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