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diespace_Newsletter_20171212




Posted by 도란도란도란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인디포럼 월례비행 - 여성감독 단편선

일시 2017년 12월 27일(수) 오후 7시 30분

대담 참석 김은선, 정가영, 김보람, 박현영 감독 진행 송효정 평론가

관람료 7,000원 (인디스페이스, 인디포럼 후원회원 무료 / 인디스페이스 멤버십 6,000원)




<문화와 생활> 

김은선 | 2015 | 16' | Color | Fiction


제10회 대단한 단편영화제


제작/연출/각본 : 김은선

조연출 : 남예송, 정은지

촬영/녹음/편집 : 이정홍, 최경준

음향 : 김수진

출연 : 김은선, 김양미, 김은지, 남지은, 정은지


 시놉시스 

배우를 꿈꾸는 은선이는 미술관에서 아르바이트를 하고 있다.


 연출의도 

연기가 너무 하고 싶었고, 그 마음을 위로하고 싶었다.




<조인성을 좋아하세요> 

정가영 | 2017 | 19'48" | Color | Fiction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

제15회 아시아나국제단편영화제

제3회 고시촌단편영화제

제43회 서울독립영화제 특별초청


연출/각본 : 정가영

촬영 : 선종훈

편집 : 정가영

P D : 김하니

녹음 : 최수용

촬영부 : 이왕형

믹싱 : 이택환

색보정 : 선종훈

출연 : 정가영, 전은지, 한지수, 조인성


 시놉시스 

영화감독 가영은 조인성을 캐스팅하고 싶다. 아직 시나리오는 없지만.


 연출의도 

조인성을 좋아하세요. 그러니까 지금 당장.




<결혼전, 투> 

김보람 | 2013 | 21' | Color | Documentary


인디포럼2013 신작전


기획/촬영/편집 : 김보람

사운드 믹싱 : 표용수, 고은하(미디액트)

색보정 : 백경원

출연 : 김보람, 김태오


 시놉시스 

결혼적령기의 '나'는 어느 날 '남자친구'가 전해준 지인의 이야기를 듣게 된다. 결혼을 앞두고 있던 커플이 부모님의 반대로 헤어졌다는 이야기다. 다른 사람의 문제지만 쉽게 넘길 수가 없다. 나와 남자친구의 관계도 부모님의 반대에 부딪힌 상태이기 때문이다. 현실적인 문제 앞에 선 우리, 이번 기회에 결혼이란 무엇인가에 대해 허심탄회하게 이야기해 보기로 한다. 그러나 서로를 잘 알게 될 거란 처음의 기대와 달리 이야기는 자꾸만 예상치 못한 방향으로 흘러간다.


 연출의도 

마음 놓고 사랑할 수도 없는 세상이다. 사랑의 결실로 축복받아야 할 '결혼'은 대개 이런저런 잣대들로 '평가'받는다. 그 부담은 사랑에 빠진 미혼남녀를 뒷걸음질 치게 만든다. 결혼적령기에 접어든 내게도 현실은 마찬가지다. 30대의 나이에 실직, 어려운 집안 환경. 내 남자친구의 '조건'을 보고 모두가 걱정스러운 표정을 짓는다. '처음으로 결혼하고 싶은 사람을 만났다.'는 내 말에 부모님은 펄쩍 뛴다. 나는 이 사람들을 설득해 결혼에 골인할 수 있을까. 인생에서 결혼이란 어떤 의미일까. 결혼을 생각할 때마다 머릿속이 복잡해졌다. 혹시 그들의 말처럼 내가 무언가 잘못 생각하고 있는 건 아닐까. 배우자는 어떤 기준으로 선택해야 할까. 나 스스로는 어떤 준비를 해야 할까. 누군가는 하라고 하고 누군가는 하지 말라고 하는 결혼이란 대체 무엇일까. 한번 까놓고 얘기해보자! 우리는 카메라의 힘을 빌려 결혼에 대한 생각을 허심탄회하게 풀어놓기로 했다. 서로의 가치관이나 계획을 미처 공유할 기회를 갖지 못했던 커플들을 대신해 카메라 속으로 들어가기로 했다. 많은 사람들이 생각은 하면서도 밖으로 꺼내어 이야기하지 않았던 것들을 화면 위로 올려보기로 했다.




<정화된 밤> 

박현영 | 2017 | 30' | Color | Fiction 


WORLD PREMIERE

2014년 하반기 영화진흥위원회 독립영화 사전제작지원작

2014년 아시아 펀드 프로젝트 기록문화보관소상


제작/연출/각본 : 박현영

촬영 : 권호만

음악 : 조선형

라인PD : 한동혁

동시녹음 : 손승우

조연출 : 강진엽

스크립터 : 이현빈

출연 : 박현영, 황미혜, 이석형, 최찬숙, 권용숙, 조하린, 김서후, 신나라


 시놉시스 

수하는 죽기 위해 집을 나섰다가 옛 동네에 가게 된다.



Posted by indiespace_은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국정교과서 516일: 끝나지 않은 역사전쟁> 한줄 관람평


조휴연 | 계속될 전쟁을 앞두고, 잊지 말아야 할 사건의 기록들

김신 | 토론이 오고가는 교실의 경치는 인상깊다만 섣부른 낙관과 의제간 동일화 전략은 결국 또 다른 응고된 '정치'의 형태로 화석화될 수 있음을 경계해야 할 것

남선우 | 영화로 만들어지지 않았던 이야기를 영화로 만든다고 다 새로운 것은 아니다

최대한 | 취지는 좋았지만, 중구난방







<국정교과서 516일: 끝나지 않은 역사전쟁> 리뷰 : 계속될 전쟁을 앞두고, 잊지 말아야 할 사건의 기록들





*관객기자단 [인디즈] 조휴연 님의 글입니다.





역사학자 E. H. 카는 "역사란 현재와 과거의 끊임없는 대화라고 정의했다. 하지만 어떤 곳에서 역사는 대화가 아니라 전쟁이 되기도 한다. 최근 몇 년간 한국의 경우 역사는 현재와 과거의 끊임없는 전쟁이었으며, 어느 순간 그 전쟁에는 국정교과서가 있었다. 역사 교과서의 국정화 문제를 사이에 두고 한 편에는 보수정권과 그 정권의 부역자들이, 반대편에는 시민들과 선생들, 학자들이 있었다. <국정교과서 516일: 끝나지 않은 역사전쟁>은 이전 정권이 시도한, 단 한가지의 역사 교과서로 역사를 교육하는 일의 문제점을 학자들의 입을 빌려 비판한다. 카메라의 시선은 거기서 멈추지 않고 전 정권이 만든 국정화 교과서에 담긴 뜻, 역사를 두고 벌어지는 갈등의 구도, 해외의 역사 갈등, 역사 교과서를 국정화한다는 것의 의미, 역사 교육의 나아가야 할 방향까지 뻗어나간다.



 




영화는 역사 재건축을 시도한 전 정권의 터무니없는 노력의 출발점에서 시작한다. 전 정권은 역사 전쟁이 아니라 역사 재건축을 하려 했다. 그 재건축은 전 대통령이 그의 아버지에게 바치는 제사와 비슷한 의미였다. 사실에 근거하지 않은 자료가 교과서에 사용됐고, 사실에 근거하지 않은 자료로 전 대통령의 아버지를 미화한 내용이 교과서에 담겼다. 전 정권은 이런 교과서를 선택할 수 있도록 하는 수준을 넘어, 이 교과서만으로 중, 고등학생에게 역사 수업을 시킬 것을 강요하려 했다. 일본에 후소샤 교과서가 있었다면 한국에는 국정교과서(다행히 성공하지는 못했지만)가 있었다.

 

국정교과서의 시범 모델격이었던 교학사 역사 교과서가 등장하자 재건축은 전쟁으로 바뀌었다. 전쟁이라서 그나마 다행이었다. 전쟁이 아니었다면 완성된 재건축 교과서 안에서 학생들은 과거와 대화하는 법은커녕 과거에 대해 회의하는 기회조차 갖지 못했을 것이다. '과거를 잊은 민족에게 미래는 없다'는 거창한 말을 떠올리지 않더라도 과거에 대해 회의하는 기회를 가지지 못한 세대가 자라나 어떤 세계관으로 스스로의 세계를 바라볼 지는 자명하다.



 




영화 안에서 감독이 주목해 바라본 독일의 68세대는 2차세계대전을 치룬 부모세대와 부모세대가 가진 역사적 가치관에 대해 회의하면서 기존세대에 반항했다. 68세대가 일으킨 '68년 운동(68혁명)'은 반 권위주의적인 운동으로 현재까지 독일인들의 사고방식에 큰 영향을 끼치고 있다. 영화는 독일의 68세대를 통해 역사전쟁은 필연임을 이야기한다. 그리고 감독은 역사전쟁의 필연성에서 나아가 어떤 역사여야 하는가가 아니라 어떤 역사를 위해 어떻게 이야기해야 하는가에 대해 고민한다. 이런 고민은 다시 교육으로 돌아간다. 학교에서 토론과 대화를 통해 역사를 배우는 학생들의 모습을 보여주면서 앞으로 나아갈 한국 역사교육의 방향을 모색해본다. 아이들의 목소리로 채워진, 아이들의 만족도 역시 높은 역사 수업을 계획하고 고민한 선생들의 목소리는 감독 본인의 고민과도 맥이 닿아 있다.

 






대화가 아니라 전쟁에 훨씬 더 가까운 몇 년이었다. 현재와 과거의 끊임없는 '대화'는 아직 한국의 상황에서 먼 이야기일지도 모른다. 앞으로도 역사전쟁은 계속될 가능성이 높다. 영화에 등장한대로, 다른 역사관을 가진 두 세계가 강렬하게 충돌하는 일이 계속해서 벌어지고 있기 때문이다국정교과서를 중심으로 한 전쟁은 어느 정도 마무리가 되는 모양새다. <국정교과서 516: 끝나지 않은 역사 전쟁>은 그 마무리되어가는 전쟁의 순간순간들을 기록했고 그 기록을 통해 후대에게 대화를 걸어보려는 노력의 일환이다. 2017년에 이 노력들이 기어이 우리 옆에 찾아온 것은 그 자체로 의미가 있다.





Posted by indiespace_한솔

댓글을 달아 주세요





 INFORMATION 


제목 / 공동정범

영제 / The Remnants 

장르 / 심리스릴러 다큐멘터리 

감독 / 김일란, 이혁상 

출연 / 이충연, 김주환, 김창수, 천주석, 지석준    

제작 / 연분홍치마 

공동배급 / 엣나인필름, 시네마달 

상영시간 / 105분 

관람등급 / 15세이상관람가

개봉 / 2018년 1월 25일





 SYNOPSIS 


“나 때문에 모두가 죽었을까?” 

세상에서 가장 잔인한 의심이 시작된다! 


2009년 1월 20일, 철거민 5명, 경찰 특공대원 1명이 사망한 ‘용산참사’ 이후 억울하게 수감되었던 철거민들이 처음으로 한자리에 모였다. 원인 모를 화재 속에서 살아남은 이들은 동료와 경찰관을 죽였다는 죄명으로 범죄자가 되었다. 반가움도 잠시, 오랜만에 만난 그들은 서로를 탓하며 잔인한 말들을 쏟아낸다. 그동안 그들에게 무슨 일이 있었던 걸까.


Posted by indiespace_은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