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른도감>  한줄 관람평


김정은 | 아프고 서툰 서로의 공백을 채워주는 따뜻한 나날들

주창민 가장 무거운 책임은 함께 나눈 시간에 대한 책임이지 않을까

승문보 | 달콤하면서 쌉싸름하게 풀어낸 어른이라는 세계

박마리솔 어른도 어른은 처음이니까

도상희 | 어른 : '타인을 위해' 거짓말 할 수 있게 된 나이   

권정민 | 익숙한 이야기에서 신파를 걷어냈다. 담백해서 좋다.

윤영지 | 아이와 어른을 지운 자리에 사람과 사람을 적어넣기







 <어른도감>  리뷰: 아프고 서툰 서로의 공백을 채워주는 따뜻한 나날들







 *관객기자단 [인디즈] 김정은 님의 글입니다. 




열네 살 경언은 아버지 장례식장에서 삼촌 재민을 처음으로 만난다. 엉성하고 철 없는 재민은 조카 앞에 남겨진 친형의 보험금을 가지고 도망갔으나 똑똑한 경언에게 보험금은 모두 잃은 채로 붙잡힌다. 재민은 돈을 마련하기 위해 동네 약사 점희를 상대로 사기극을 벌이게 되는데, 경언에게 부녀로 가장하여 동업을 할 것을 제안한다.

 




어쩔 수 없이 참아야만 하고 철 들 수 밖에 없는 환경 속에서 살아온 경언은 생면부지의 삼촌이 금전적인 목적으로 자신에게 접근했음을 아마 눈치챘을 것이다. 쌀쌀 맞게 굴며 삼촌이라고 부르지도 않을지언정 재민을 완전히 거부하지 않은 이유는 외로움 때문이 아니었을까. 부모로부터 받았어야 할 보살핌과 사랑을 조금이나마 채울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를 내심 품었을 테다. 재민은 경언의 외로움을 유치하고 시시콜콜한 장난과 따뜻하고 정성스러운 식사로 채워준다.

 

발칙한 사기극의 대상인 점희는 내면 속 깊은 상처로 주변 사람들에게 내어 줄 마음의 공간이 없었기에 가벼운 접촉마저도 꺼린다. 그런 점희가 먼저 손을 내민 사람은 다정하게 구는 재민보다 경언이었다. 약을 챙겨주고, 친구가 없어도 괜찮다고 말하고, 조심스레 안아주고, 체조를 하며 서로의 등을 맞대고, 아무에게도 말하지 않았던 비밀을 이야기해준다. 점희는 재민에게도 끝내 마음을 열고 사랑의 감정을 느끼게 된다.



 


결국 재민과 경언의 사기극은 들통나고 셋은 뿔뿔이 흩어진다. 경언은 점희를 찾아가 자신의 본명을 알려주고 함께 나눈 시간이 행복했다며 고마운 마음을 전한다. 자신을 다시 홀로 남겨둔 채 떠나버린 철 없는 삼촌도 찾아간다. 재민은 현재 자신이 할 수 있는 최선의 선택을 하지만, 경언은 삼촌의 곁을 지킨다.

 

경언은 한국 사회에서 그리는 전형적인 십대 여성의 이미지를 탈피한 캐릭터다. 보호받아야 하는 연약한 대상으로 그리지 않았고 경언과 재민을 동등한 위치로 설정하여 신선한 매력의 버디무비가 탄생했다. 그러나 재민과 경언의 동업이 사기극이었고, 윤리적으로 어긋난 행각을 벌이는 과정이 희화화된 것은 불편하게 다가온다. 또 아버지를 잃고 난 직후, 태어나서 처음으로 본 삼촌에게 남겨진 보험금마저 빼앗긴 경언이 처한 상황은 다소 폭력적으로 느껴지기도 한다경언을 위험하게 방치하고 능구렁이처럼 점희를 속이는 재민에게 감정을 이입하기는 어렵지만, 영화가 끝나고 나면 재민의 외로움과 따뜻한 면모가 기억에 남는다. 이제는 볼 수 없는 형의 엄격함이 걱정하는 마음에 우러나온 것이라는 사실을 깨달은 후 눈물을 삼키고 점희와 경언을 떠나 고된 일을 하면서 숨을 돌리는 틈에 외로움을 삼키는 모습. 그리고 별을 보러 가는 길에 경언이의 춥다는 한 마디에 담요와 핫팩을 가지러 뛰어가고 갓 태어난 경언이를 바라보는 엄마의 흉내를 내면서 눈물을 흘리는 모습들.

 




누군가에게 시간을 들인다는 건, 다시는 돌려받을 수 없는 삶의 일부를 나눠주는 거야.” 재민과 경언이 함께 걸어나가는 앞날을 응원하고 기대하게 되는 이유는 두 사람이 같이 지내며 서툴게나마 진심과 최선을 다하는 모습이 보였기 때문이다. 점희 또한 재민과 경언과 함께 한 행복한 순간들이 다시 누군가의 손을 잡고 삶을 이어나갈 용기를 되찾는 계기가 될 것이라 믿는다. 무엇인가 부족하고 어딘가 아팠던 서로에게 나눠 준 삶의 일부는 씁쓸하고 고독한 인생을 비추는 따스한 시간으로 남아 위로와 희망을 가져다 줄 것이다




Posted by indiespace_한솔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