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INDIESPACE, since2007/02.22.개봉! 내부순환선3

서브웨이 멜로 [내부 순환선] 2월 22일 개봉! 끊임없이 순환하는 지하철 2호선처럼 우리는, 다시 만나고, 헤어진다. 서브웨이 멜로 정확하고 개인적인 영화언어를 가진 완벽한 데뷔작이다. – 필름메이커스매거진 귀여운 인디영화에서 데이비드 린치 스타일의 영화로 돌아서는 순간, 놀라울 따름이다. - 사우스바이사우스웨스트영화제 사랑에 경계가 없어야 하는지, 사랑을 위해 우리의 욕망을 억눌러야 하는지에 대한 지독한 질문이다. - SAFE 매거진 세심한 시나리오는 ‘관계’에 대해 놀라울 정도로 잘 짜여 있고, 도시의 외로움을 자연스럽게 포착하고 있다. - 뉴욕아시안아메리칸국제영화제 “내가 당신에게 어떤 의미였는지 나중에 아주 나중에 알게 되겠지요. 모든 게 지나간 후에…” ‘영주’라는 이름이 같은 두 남녀가 있다. 여자 영주는 클럽 디제이, 남자 영주는 지하철 .. 2008. 2. 19.
[내부순환선] Director 조은희 신인 감독도, 여성 감독도 뛰어 넘는 조은희 감독 조은희라는 이름은 우리에게 친숙한 이름은 아니다. 2,3년에 한번씩 단편 영화 작업을 해오며 간간히 우리에게 영화제 초청 소식을 알려왔던 그녀가 첫 번째 장편영화 개봉을 눈 앞에 두고 있다. 국내보다는 해외 영화제와 언론의 주목을 받으며 공개된 은 ‘사랑과 관계’를 강렬하고 환타지하게 풀어낸 영화이다. 그의 첫 데뷔작은 2007년 뉴욕독립영화주간, 여성독립영화감독상을 선사하고, 영향력 있는 잡지 필름메이커스가 선정한 올해의 신인감독 25명에 그를 랭크 시켰다. 신인감독이라는 소개나, 주목할 만한 여성감독이라는 소개가 조은희 감독에게는 적당할지 모르겠다. 하지만 이야기의 스펙트럼을 넓히는 실험과 영화에 대한 무한한 애정은 신인감독과 여성감독을 넘어 미래를 .. 2008. 2. 19.
[내부순환선] Character & Cast 사랑, 잊고 싶은 여자, ‘영주’ 현란한 테크노 음악이 심장을 두드리는 클럽에서 디제이를 하는 영주. 그녀는 수 많은 사람 속에서 진짜 사랑을 기다린다. 하지만 과거의 사람을 떨쳐내지도, 고백해오는 룸메이트 ‘진’도 받아 들일 수 없다. 희망을 쫓는 파랑새처럼 사랑을 쫓지만, 그녀는 혼란스럽기만 하다. 그녀에게 사랑이 다시 당도할 수 있을까? 양은용 (2004)를 지나 (2005)을 보내고 (2006)을 외쳤던 배우 양은용이 (2006)으로 돌아왔다. 그녀의 자유로운 연기 행보는 계속 된다. 사랑, 놓을 수 없는 남자, ‘영주’ 지하철 기관사로 일하며 매일 수많은 사람을 실어 나르는 영주. 하지만 정작 그의 마음은 한 방향을 도는 지하철처럼 오직 한 사람 ‘진’만을 향하고 있다. 우연히 옛 연인과 재회하.. 2008. 2. 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