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YNOPSYS

21세기 최대의 재앙이라 불리는 후쿠시마 원전사고가 발생한지 3년이 지났다. 

매스컴의 발표를 믿지 못해서 동네 구석구석을 다니며 방사능 오염을 측정하는 치바의 깐깐한 주부 시바타 씨. 더 이상 일본엔 안전한 곳이 없다며 손주의 장래를 걱정 할 때마다 울먹이는 고리야마의 구로타 할머니... 

원전 사고의 후유증은 여전히 현재 진행 중이며 그 끝을 예측조차 할 수 없다는 사실에 일본인들의 불안과 공포는 하루하루 증폭되어 가고 있다.

아무도 이야기 해주지 않는 후쿠시마의 두려운 미래를 찾아 17인의 평범한 시민들이 죽음의 땅으로 위험한 여정에 나섰다.


우크라이나 정부의 허가를 받고 어렵게 들어간 체르노빌 현장은 충격적이었다. 

인구 5만이 살던 첨단 도시는 폐허로 변했고, 일부에선 놀랍게도 허용치의 300배가 넘는 방사선량이 검출된다는 사실에 모두들 경악했다.

강제 이주민들은 여전히 죽음의 공포와 실향의 서러움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으며, 나이 어린 피폭 2세들은 병명조차 알 수 없는 각종 질환에 시달리고 있다.

28년이 흘렀지만 아직도 끝나지 않은 체르노빌 사고의 심각한 후유증...


후쿠시마는 어디로 가는 것일까?

과연 일본은 비상구를 찾을 수 있을까?



INFORMATION

● 제목 : 후쿠시마의 미래

● 감독 : 이홍기

● 프로듀서 : 이석원

● 제 작 : ㈜ 리키필름

● 작품형식 : HD 다큐멘터리

● 나레이션 : 김미화

● 러닝타임 : 69분 

● 관람등급 : 전체관람가

● 개봉예정일 : 2015년 4월 9일(목)

● 취재지역 : 우크라이나 (체르노빌, 프리퍄티, 오브로비치, 코바린, 키예프 일원)

                  일 본 (도쿄, 지바현, 고리야마, 미나미소마, 신치, 오사카 등)



Posted by indianmoo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