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DOF 발견과 주목 | 일상 속의 성정치학

<퀴어의 방>, <통금>

일시 2018년 8월 14일(화) 오후 7시 30분

관객과의 대화 

참석 권아람, 김소람 감독 

진행 이도훈 한국독립영화협회 비평분과

관람료 7,000원 (인디스페이스, 인디다큐페스티발 후원회원 무료 / 인디스페이스 멤버십 6,000원)


사회적으로 너무 당연시되는 어떤 것들이 숨쉬기조차 어려운 억압으로 다가오는 존재들이 있다. 이를테면, ‘원가족과 함께 살며 커밍아웃하지 않은 대부분의 퀴어들’이 그렇고, ‘밤을 즐길 권리를 침해당한, 부모로부터 아직 독립하지 못한 미혼 여성들’이 그렇다. 그들에겐 ‘일상’이 전쟁터나 다름없다. <퀴어의 방>과 <통금>은 그 ‘정상이라는 이름으로 작동하는 거대한 비정상적인 힘’에 대한 질문과 도전의 기록이다. <퀴어의 방>이 취하고 있는 ‘경청의 미학’과 <통금>이 취하고 있는 ‘수행성의 미학’, 두 작품은 이렇듯 서로 다른 방법론과 스타일을 지니고 있지만, ‘사적인 것의 정치성’을 유감없이 드러내고 예증하는 작품들이기도 하다.



 예매하기 

맥스무비 http://bit.ly/2vULqyh

예스24 http://bit.ly/an5zh9

다음 http://bit.ly/2qtAcPS

네이버 http://bit.ly/OVY1Mk




<퀴어의 방

권아람 | 2018 | Color | 29min

18회 한국퀴어영화제

14회 인천여성영화제

23회 인디포럼

23회 서울인권영화제

20회 서울국제여성영화제

9회 대구사회복지영화제

18회 인디다큐페스티발 개막작


 SYNOPSIS 

퀴어의 방에 들어간다.



<통금

김소람 | 2018 | Color | 40min

18회 서울국제뉴미디어페스티벌

14회 인천여성영화제 

18회 인디다큐페스티발 초청


 SYNOPSIS 

‘나’는 통금 때문에 괴롭다. 밤을 즐길 권리를 침해당한다. 통금으로 인해 좋은 사람들과 술 마실 권리, 남자친구와 사랑을 나눌 권리, 그리고 새벽 감성에 밖에서 촬영할 권리를 박탈당했다. ‘밤을 즐길 권리’를 찾기 위해 우여곡절 끝에 독립하게 된 ‘나’. 하지만 그렇게 즐기고 싶던 밤은 무서운 밤이 되었다. 혼자 사는 여성은 범죄의 표적이 되기 쉬웠고 그럴수록 집으로 가는 밤거리는 무서웠다. 아무리 늦어도 한시 전에 집에 들어가게 된다. 또 다른 형태의 통금이 생긴 것이다. 통금은 부모들만 강요하는 것인 줄 알았는데, 아니었다. 여성들은 다양한 이유로 시공간의 제약을 받고 있었다. 유독 여성들에게만 시공간의 제약이 많을까? 주변인들을 만나며 각기 다른 형태의 통금을 파헤쳐보기로 했다.



Posted by indiespace_은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