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디포럼 월례비행 4월 박홍렬 촬영감독 단편선 - <더 바디>, <산나물 처녀>, <빛과 계급>

일시 2018년 4월 25일(수) 오후 7시 30분

대담 참석 박홍렬 촬영감독 진행 변성찬 평론가

관람료 7,000원 (인디스페이스, 인디포럼 후원회원 무료 / 인디스페이스 멤버십 천 원 할인)



<더 바디> 박진성, 박진석

2013 | 25' | B & W | Fiction 


시놉시스

영선과 정수는 젊은 부부다. 한 해의 마지막 날 영화감독이 영화일을 하는 정수의 집을 방문한다. 크리스마스 캐롤이 조용히 흐르는 거실과 바람이 거세게 부는 바닷가 모래톱이 교차는 시간이 화면 위로 흐른다. 김영하의 <마지막 손님>을 각색한 이 작품은 후일담을 새롭게 등장시켜 현실과 환상을 교차시키는 풍부한 감성을 선사한다. 


스탭

제작/연출/각본 : 박진성, 박진석

촬영 : 박홍렬

출연 : 최덕문, 박혁권, 신동미


상영 및 수상경력

제14회 전주국제영화제




<산나물 처녀> 김초희

2017 | 29' | Color | Fiction 


시놉시스

미지의 행성에서 온 씩씩한 70세 노처녀, 순심이 짝을 찾아 지구로 날아온다. 하지만 남자는 온데 간데 보이질 않고 숲속에서 혼자 나물을 캐고 있는 달래만 보일 뿐이다. 달래는 남자를 구하러 지구에까지 날아온 순심에게 동병상련의 감정을 느낀다. 그날 이후, 순심과 달래는 숲에서 나물을 캐가며 서로를 의지하며 살아가게 되는데... 그러던 어느 날, 두 사람은 사냥꾼에게 쫓기는 사슴의 목숨을 건져준다. 너무도 감사한 마음에 사슴은 그녀들의 소원을 한 가지씩 들어주기로 한다. 그녀들의 소원은 바로 자신들의 짝을 찾는 것! 사슴은 순심과 달래의 소원을 들어주게 될까?


스탭

제작/연출/각본 : 김초희

촬영 : 박홍렬

출연 : 윤여정, 정유미, 안재홍


상영 및 수상경력

제43회 서울독립영화제

제3회 서울국제음식영화제

제2회 울주세계산악영화제




<빛과 계급> 김곡, 김선

2004 | 29' | Color | Experimental


시놉시스

① 주체와 사적 소유권

② 특별잉여가치 : 자본가가 이윤을 남기는 방법

③ 금융자본 : IMF

④ 부등가교환 : 환차익으로 이윤을 남기는 방법

⑤ 공산주의의 미래... 죽음, 결핍, 불안의 몸짓들 : 거울 바라보기, 액자로 자신의 욕망에 구멍 내기,

출혈과 함께 찾아오는 현기증...무엇보다도 슬픔에 의한 몸과 살의 진동들.

그리고, 만약 있다면, 그럼에도 불구하고 기쁨들.

순수한 빛의 운동만으로 자본을 구성할 수 있을까?

그러한 직설적인 모방이 언어와 자본의 동형적 공모 관계를 폭로할 수 있을까?

이제 빛은 자본이며, 고로 운동이란 축적이다.

하지만 이러한 빛과 돈의 동형성이 전부가 아니다.

정치경제학 논문을 빛으로 쓴다는write 것, 그것보다 더 흥미로운 것은,

그 논문의 행간에서, 그리고 문단과 문단 사이에서 끊임없이 솟아오르는

저항의 선들을 빛으로 노래하는 것이 아닐까?

익명적인 몸들, 익명적인 살들, 삶의 흔적들, 고로 역사.

요컨대, 자본의 빛과 살의 빛, 전투는 비로소 광학적이다.


스탭

제작/연출/각본/촬영/편집 : 김곡, 김선

촬영 : 박홍렬

출연 : 한재순, 문식


상영 및 수상경력

제1회 서울국제실험영화페스티벌 필름매체상

제2회 대단한 단편영화제


Posted by indiespace_은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